•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퍼 열고 음담패설…경찰, 식당 女주인 성추행男 추적

등록 2023.12.05 20:39:03수정 2023.12.05 21:1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CTV 분석해 추적…강제추행 혐의 적용 검토

여주인 강제로 껴안고 "한번 만나보자" 발언도

【서울=뉴시스】 한 남성이 홀로 일하는 식당 여주인을 추행하려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서울=뉴시스】 한 남성이 홀로 일하는 식당 여주인을 추행하려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한 남성이 홀로 일하는 식당 여주인을 추행하려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식당 여주인에게 성추행을 한 혐의를 남성 A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 중랑구의 한 식당 여주인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식당 주인 B씨와 단둘이 남게 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강제로 껴안고 "한번 만나보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뿐만 아니라 A씨는 싫다며 뿌리치는 B씨의 뒤를 쫓거나 손을 강제로 끌어다 잡는가 하면, 바지 앞섬을 열어두고 "지퍼가 열려있으니 언제든 와도 좋다"는 음담패설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시간가량 시달린 B씨가 결국 가족을 부른 뒤 식당 밖으로 자리를 뜨자, A씨는 B씨의 가족에게까지 욕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으나 이미 A씨는 자리를 뜬 뒤였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쫓고 있으며, 피해자의 요청으로 식당 주변 순찰도 강화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