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희찬, EPL 8호골 터뜨려…득점 4위·손흥민과 한 골차

등록 2023.12.06 07:42: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EPL 진출 후 첫 시즌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8골 2도움

[울버햄튼=AP/뉴시스]EPL 울버햄튼의 황희찬

[울버햄튼=AP/뉴시스]EPL 울버햄튼의 황희찬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8호골을 터뜨리며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또 선배 손흥민(9골·토트넘)과 격차를 한 골로 좁히며 리그 득점부문 공동 4위로 올라섰다.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024 EPL 15라운드에서 전반 42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 골로 울버햄튼은 1-0으로 승리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황희찬은 리그에서 8호골을 기록하며 엘링 홀란(14골·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10골·리버풀), 손흥민에 이어 득점부문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8골 2도움을 기록 중인 그는 2021~2022시즌 EPL 데뷔 후 처음으로 리그에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데뷔 시즌 5골 1도움, 지난 시즌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2023~2024시즌 리그컵에서 기록한 한 골을 더하면 시즌 공식전 9골 2도움이다.

그동안 EPL에서 잊을 만하면 부상을 입어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부상 없이 경기력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황희찬은 0-0으로 팽팽한 전반 42분 균형을 깼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마테우스 쿠냐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침착하게 오른발로 때려 번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울버햄튼은 이후 추가골 사냥에 실패했지만 번리의 반격을 잘 막아 승리를 지켰다.

울버햄튼은 슈팅 개수에서 7개로 번리(12개)에 뒤졌지만 유효슈팅에선 4개로 번리(3개)에 앞섰다. 많지 않은 기회에서 황희찬의 한 방이 살린 경기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