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당 "민주, 김도읍 법사위원장 '사과 안했다' 공세…적반하장"

등록 2023.12.06 21:42:13수정 2023.12.06 23:01: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 탄핵 남발에 내년도 예산안 법정시한 넘겨"

"법사위원장 때리기만…예산·민생 법안 협조해야"

발언하는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도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5. bjko@newsis.com

발언하는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도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은 6일 김도읍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에게 '민생 법안을 볼모로 잡았다'고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적반하장"이라고 밝혔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지난달 22일 법사위 산회 책임을 김 위원장 탓으로 돌린 것도 모자라 김 위원장이 민주당에 사과하지 않았다며 정치 공세를 이어간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임명된 지 100일도 안 된 방송통신위원장과 일선 검사들에 대한 무더기 탄핵을 추진한 민주당이다. 제멋대로 탄핵소추를 발의했다가 제멋대로 철회하고, 또 제멋대로 재발의했던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의 탄핵 남발 때문에 2024년도 예산안은 법정 시한을 넘겼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런 민주당이 김 위원장에게 '민생 법안을 볼모로 잡았다'고 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며 "법사위 파행은 민주당의 '묻지마 탄핵'에 맞서기 위한 최후의 선택이었고,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은 자신들에게 사과하지 않았다는 말도 안 되는 논리로 법사위원장 때리기에 여념이 없다"며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은 국민적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쟁 유발용 탄핵과 특검법, 국정조사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예산과 민생 법안의 신속한 처리에 진정성 있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