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은아 "검사 출신 김홍일, 업무 적합성 부합 안해"

등록 2023.12.07 09:59:42수정 2023.12.07 10:4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사진 = 허 의원실 제공) 2023.09.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사진 = 허 의원실 제공) 2023.09.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이 새 방송통신위원장에 검찰 출신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한 것과 관련해 "검사 출신인 김홍일 위원장은 업무 적합성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께 감동을 드리는 인선은 분명 아닌 게 확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김 위원장 지명 재고를 요청한 것에 대해 '결정하시기 전에 빠르게 말씀을 전달해 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국민께 감동을 드리는 인선은 분명 아닌 게 확실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분이 사실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물망에 오르던 분이다"며 "그런 분께서 갑자기 방통위원장으로 지명된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설명하느냐. 물론 기존에도 변호사 출신이 있었지만 그거 랑은 좀 차원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꼭 전문성이 있어야 하는 건 아니지만 업무적 적합성에 대해서는 부합하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좀 아쉽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민주당에서 가장 강력하게 주장하는 게 언론 장악 프레임"이라며 "그 부분 하지 말자고 저희가 방통위원장 제대로 뽑아야 된다고 했는데 검사 출신이 되다 보면 이 프레임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 것인가. 그 부분이 걱정"이라고도 우려했다.

이어 "많은 언론과 미디어에서 우려점들을 얘기함에도 원내에서 어느 누구도 우려되는 점을 말씀하지 않는 것도 속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판 하나회'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다. 하나회까지 들먹이는 것은 상당히 큰 억지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