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료진 헌신 못잊어"…20여년 다닌 병원에 1억원 기부

등록 2023.12.08 10:24:53수정 2023.12.08 11:1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00년대초 인연 맺은 후 기부 꿈 키워

"작은 보탬이지만 의학발전에 도움되길"

[서울=뉴시스]김동원 고려대 총장과 변재연 이사가 기부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고려대의료원 제공) 2023.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원 고려대 총장과 변재연 이사가 기부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고려대의료원 제공) 2023.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서울 성북구의 한 대학병원을 20년 넘게 찾아온 70대 여성이 의과대학 연구와 교육을 위해 써 달라며 의학발전기금 1억원을 병원 측에 기부했다.

고려대의료원은 지난 4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 총장실에서 김동원 총장, 윤을식 의무부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식을 갖고 변재연 여사로부터 의학발전기금 1억원을 전달 받았다고 8일 밝혔다.

2000년대 초반 안암병원과 인연을 맺은 변 여사는 이후 본인은 물론 가족들이 아플 때마다 안암병원을 찾아왔다. 특히, 부산에 사는 넷째 형부가 치명적인 암 선고를 받은 후 변 여사의 권유로 안암병원 신경외과에서 수술을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해 온 가족이 기뻐했다고 한다.

이 일을 계기로 생명을 살리는 의학의 가치를 절감한 변 여사는 훗날 병원에 기부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 변 여사가 이번에 의료원에 전달한 기금은 의과대학의 연구와 교육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변 여사는 “당시 생존확률이 절반 이하라는 암진단을 받아 깊은 절망에 빠진 형부와 가족들에게 늘 헌신적인 진료로 위로와 용기를 준 안암병원 의료진을 잊을 수 없다"며 "여유가 생기면 꼭 고대병원에 기부하고 싶다는 꿈을 이루게 돼 매우 기쁘다. 작은 보탬이지만 의학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다른 아픈 이들을 위한 순수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기부를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여사님의 귀한 나눔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과 용기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무부총장도 “생명을 향한 의학의 가치를 인정해주시고 소중한 마음을 보태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여사님의 뜻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환자들을 위한 미래의학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