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메가캐리어' 초읽기…남미 등 새 노선 뚫는다[대한항공 합병 9부능선①]

등록 2024.06.19 15:23:43수정 2024.06.19 17:2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아시아나 화물 에어인천에 매각…기업결합 순항

10월 미국 승인 받으면 연내 메가캐리어 탄생

55개 중복 노선 정리, 남미 등 신노선 개척도 유리

항공 화물도 지각변동…에어인천 2위로 '우뚝'

[인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승인에서 EU의 조건부 승인을 받으며 미국 승인만 남게 됐다. 이 승인을 받으면 한국은 36년 만에 '1국 1국적사'체제로 복귀한다. 사진은 14일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공항 계류장 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습. 2024.02.14. photocdj@newsis.com

[인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승인에서 EU의 조건부 승인을 받으며 미국 승인만 남게 됐다. 이 승인을 받으면 한국은 36년 만에 '1국 1국적사'체제로 복귀한다. 사진은 14일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공항 계류장 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습. 2024.02.1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이다솜 기자 = 대한항공이 최근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을 끝내며 '메가 캐리어(초대형 항공사)' 꿈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오는 10월께 미국 승인을 마치면 4년 만에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이 마무리된다. 국내 최대 대형항공사(FSC) 2곳의 기업결합으로 이제 국내 대형항공사의 절대강자가 생기게 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17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에어인천을 선정하고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앞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양사간 합병에 따른 화물사업 독과점을 우려해 기업결합 승인을 위한 선결 조건으로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을 제시했다.

이에 최근 매각을 마무리하며 최대 걸림돌로 꼽혔던 EC 승인 문제를 해결했다.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말까지 미국 경쟁당국에게도 승인을 받아 연내 합병을 끝낼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순항할 경우 대한항공은 세계 7위권의 메가 캐리어로 발돋움한다. 지난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립 이후 36년간 이어져 왔던 국내 항공업계 양강 체제도 막을 내린다.

이를 통해 그동안 겹쳤던 사업과 중복 노선의 효율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지난 2019년 여름 기준 두 항공사의 국제선 중복 노선은 무려 55개에 달했다. 유럽과 미주 등의 이 중복 노선을 다양화할 경우 중남미 등 새 시장 진출을 모색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기업결합 이후 독과점 체제가 형성되면 소비자가 부담할 항공권 가격이 더 오를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정부는 이와 관련 통합 항공사의 점유율이 높은 노선을 중심으로 요금 모니터링에 나설 방침이다. 통합 전후의 운임을 비교하고 운임 인가·신고제를 통해 항공사가 마음대로 요금 인상에 나서지 못하도록 관리한다는 것이다.

공정거래위원회도 각 노선별·분기별·좌석 등급별 평균 운임을 2019년 운임 대비 물가 상승률 이상으로 올리는 것을 금지하는 등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를 이미 마련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완전 경쟁시장에 가까운 글로벌 항공시장에서 인위적으로 가격을 올리는 일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운임은 다수의 항공사들과 경쟁 속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쉽게 올리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국내 항공 화물 시장 역시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새 주인이 된 에어인천은 단숨에 국내 항공 화물 사업자 2위 자리에 올라선다.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28%로 대한항공(57.6%)에 이어 2번째다. 중·단거리 중심의 항공 화물 사업을 진행하던 에어인천은 아시아나항공 화물기와 장거리 화물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업 경쟁력을 키운다. 이를 통해 내년에는 기업공개(IPO)에도 나설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유연한 협의로 조속히 화물사업부 매각절차를 마무리 짓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신주인수계약 거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