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

황선홍호, AG 결승 진출
7일 저녁 숙명의 '한일전'

정우영 멀티골 활약…우즈벡에 2-1 승리

아시안게임 첫 3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을 따돌리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했다. 두 대회 연속으로 일본과 금메달을 두고 다툰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4일 오후 9시(한국시간) 중국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벡과의 대회 축구 남자 준결승에서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014 인천 대회,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단 한걸음만 남겼다. 첫 3연패가 눈앞이다. 결승 상대는 일본으로 두 대회 연속 '결승 한일전'이 성사됐다.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결승에선 접전 끝에 연장에 터진 이승우(수원FC), 황희찬(울버햄튼)의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은 앞서 열린 홍콩과 준결승에서 4-0 대승을 거두고 결승에 선착했다. 결승은 오는 7일 오후 9시 같은 장소에서 금메달을 두고 다툰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 중인 정우영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이번 대회에서 7골을 터뜨리며 득점부문 단독 선두를 굳건히 했다. 중국과 8강전에서 후반에 교체 출전했던 핵심 자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선발로 출격했다. 황 감독은 조영욱(김천)을 최전방에 세우고, 이강인, 엄원상(울산), 정우영으로 이어지는 막강 2선을 구성했다. 허리에는 주장 백승호(전북)와 홍현석(헨트)이 자리했다. 수비 포백은 설영우(울산), 박진섭(전북), 이한범(미트윌란), 황재원(대구)으로 구성했고, 골문은 이광연(강원)이 지켰다. 우즈벡은 초반 수비 라인에 5명을 배치하며 수비 위주로 역습을 노리는 전술을 택했다. 그러나 우즈벡의 골문을 여는데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황선홍호는 전반 4분 만에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약속된 패턴으로 우즈벡 수비를 무너뜨렸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크로스 대신 옆으로 밀어줬고, 홍현석이 상대 진영으로 침투하는 엄원상을 보고 전방 패스를 올렸다. 오른쪽 측면을 뚫은 엄원상은 침착하게 트래핑한 후, 골문으로 패스를 찔렀고, 쇄도하던 정우영이 가볍게 오른발로 방향만 바꿔 우즈벡의 골망을 흔들었다. 먼저 실점한 우즈벡은 라인을 올리며 반격했다. 우즈벡의 압박이 강해지면서 공격에서 활로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플레이도 거칠었다. 결국 위기가 왔다. 전반 24분 수비 진영 페널티박스 정면 외곽에서 백승호의 반칙으로 프리킥을 허용했다. 우즈벡도 세트피스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주장 얄롤리디노프가 전반 26분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공이 수비수 몸에 굴절되면서 골키퍼 이광연이 반응할 수 없었다. 팽팽한 흐름에서 정우영이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38분 우즈벡 수비수의 안일한 볼 처리를 놓치지 않고, 골문 앞에서 공을 가로채 추가골로 연결했다. 전반을 2-1로 마치며 끝낸 황 감독은 후반 14분 이강인, 정우영을 빼고 송민규(전북), 정호연(광주)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변수가 생겼다. 후반 16분 엄원상이 상대 이브로힘할릴의 거친 태클에 부상을 입었다. 투혼을 발휘하며 계속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결국 21분 안재준(부천)으로 교체됐다. 엄원상의 부상이 악재라면 호재도 있었다. 후반 29분 우즈벡의 미드필더 부리예프가 거친 반칙으로 경고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전반에 이미 경고 한 장을 받은 상태였다. 우즈벡 선수들은 앞서 이강인을 팔꿈치로 때리는 등 거친 플레이를 일삼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한국은 한층 원활한 패스 플레이로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황 감독은 후반 42분 홍현석, 조영욱을 대신해 박재용(전북), 고영준(포항)을 투입하며 마무리를 준비했다. 우즈벡은 반격했지만 끝내 동점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