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장 타살 혐의 없어"
 경찰, 극단 선택에 무게

경찰이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에 대한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후속 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시신은 이날 오전 0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9일 오후 5시17분께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약 7시간 날을 넘긴 수색 끝에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 사안들은 수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인다"며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다. 향후 변사 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CCTV에 찍힌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은 9일 오전 10시53분께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을 지나는 모습이다. 경찰은 박 시장이 처음엔 공관에서 택시로 이동한 뒤 와룡공원에서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시장 시신은 소방 구조견이 발견하고 소방대원과 기동대원이 함께 확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장에는 물통과 명함, 약간의 돈, 필기도구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박 시장 시신에 대해서는 검시가 이뤄지고 있다. 이후에는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질 것으로 관측된다.

섹션별 기사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보건
복지
교육
노동
환경
날씨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0 08시 기준

한국

확진 13,244

완치 11,970

사망 287

세계

확진 12,370,459

사망 556,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