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도쿄올림픽

TV·냉장고 없는 올림픽선수촌…조직위 "돈내고 써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7-22 14:04:10
"요청한다면 가능한 유연하게 대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도쿄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지난 13일 선수들이 생활하는 선수촌이 문을 열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선수단 입촌 상황 등을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며 선수들은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한 채 선수촌과 경기장 등 필수적인 장소만 오갈 수 있다. 외부 식당, 상점 등은 자유롭게 다닐 수 없다. 또 선수촌에 체류 중인 선수들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진은 14일 올림픽 선수촌의 모습.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07.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수촌에 TV와 냉장고가 없다는 비판에 대해 "유상 대여"라고 입장을 내놨다.

22일 야후재팬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노리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냉장고와 TV는 유상 대여 대상"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주문이 있었다면 조직위가 제공할 책무가 있고 당연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문제를 제기한 러시아 측의 요청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요청한다면 가능한 유연하게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도쿄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지난 13일 선수들이 생활하는 선수촌이 문을 열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선수단 입촌 상황 등을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며 선수들은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한 채 선수촌과 경기장 등 필수적인 장소만 오갈 수 있다. 외부 식당, 상점 등은 자유롭게 다닐 수 없다. 또 선수촌에 체류 중인 선수들은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진은 14일 올림픽 선수촌의 모습.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1.07.14. photo@newsis.com
앞서 1988년 서울대회부터 9번째 올림픽에 참가한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대표팀 감독은 선수촌 방이 너무 좁아 "중세 같다"고 비판했다.

또 "4~5명의 선수가 있는 방에 화장실이 하나 뿐", "TV와 냉장고가 없다", "에어컨의 리모컨은 일본어로만 쓰여있다"는 불만이 나왔다. 내구성이 의심되는 "골판지 침대"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