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늘 '청소년특별회의' 본회의 개최…올해의 주제는 '공정'

등록 2021.09.18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가부 주관 지난 5월 출범
청소년이 직접 정책과제 발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1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에서 의장단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2021.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청소년이 주도적으로 청소년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에 제안하는 청소년특별회의가 18일 본회의를 개최한다.

지난 5월 출범한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들이 온라인 투표를 통해 직접 선정한 올해의 주제 '공정'과 관련해 연말까지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해 정부에 제안한다.

지금까지 경제 활동 영역에서는 '부당대우 없는 청소년 노동환경 구축', 교육 영역에서는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비대면 학습 지원' 등의 과제가 논의됐다. 권리 및 참여 영역의 '청소년 참여권 확대', 복지 영역의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 확대'와 관련된 과제들도 토의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다.

올해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원탁회의와 온라인 정책제안 공모전 등을 개최해 보다 다양한 청소년의 목소리를 수렴했다.

청소년원탁회의에서는 청소년 70여명이 토론을 통해 경제활동, 교육, 권리 및 참여, 복지 영역에서의 정책제안 12건을 도출헀으며 본회의에서 이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온라인 정책제안 공모전에서는 청소년투표를 거친 13건을 대상으로 전문가 심사를 진행하여 최우수 1건(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도서관 거점화정책), 우수 2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번 본회의에서 도출된 정책과제는 차후 전국 청소년특별회의 위원 전원의 온라인 투표로 최종 확정돼 여성가족부를 통해 각 소관부처에 건의될 예정이다.

이후 12월 결과보고회를 개최해 청소년이 직접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 정책과제 및 소관 부처별 수용사항을 발표하며 활동을 마무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