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이자 "부스터 샷 접종자, 코로나19 예방 효능 95.6%"

등록 2021.10.21 23:02:05수정 2021.10.21 23:0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이자 회장 "팬데믹 대응에 부스터 샷이 중요 역할"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김난영 기자=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촬영한 화이자 로고. 2021.09.27.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자사 백신 부스터 샷을 접종할 경우 코로나19 예방 효능이 95.6%에 달한다는 자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화이자는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런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16세 이상 참가자 1만 명가량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화이자는 이번 결과를 미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 등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실험에서 화이자는 기존 자사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모두 마친 이들을 상대로 30µg의 부스터 샷을 투여했다. 참가자 일부는 실제 백신을, 나머지는 위약을 투여받았다고 한다.

참가자들의 2차 접종 시기와 부스터 샷 또는 위약 접종 간격은 11개월 상당이었다. 참가자들은 부스터 샷 또는 위약 접종 후 최소 7일 이후부터 코로나19 증상 측정을 받았으며, 두 달 반 정도가 지난 시점에 중간 점검을 했다.

연구 기간 부스터 샷 접종 집단에서는 총 5건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왔다. 반면 부스터 샷을 접종하지 않은 집단에서는 109건의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화이자는 "부스터 샷을 맞지 않은 집단에 대비해 부스터 샷 접종 집단에서는 (코로나19) 질병 발생이 감소한다는 점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부스터 샷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 보고는 다른 백신의 임상 데이터와 유사하며, 안전상 우려는 식별되지 않았다는 게 화이자 측 설명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은 "이번 결과는 부스터 샷의 효능을 추가로 증명한다"라며 "부스터 샷이 아직 진행되고 있는 이번 팬데믹의 공중 보건 위협에 대응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미 FDA는 지난 9월22일 65세 이상 고령층을 비롯해 코로나19 고위험군 및 직업상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큰 이들 등을 상대로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긴급 사용 승인한 바 있다. 이달 20일에는 서로 다른 백신 교차 접종도 승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