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은희 "이재명식 경기도가 표준? 나라 망할까 걱정"

등록 2021.10.27 14:5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기도가 대한민국 표준이라는 퇴임사 섬찟"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서초구 제공).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해 "이재명이 표준이 되면 나라가 망한다"고 비판했다.

조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라는 이재명 후보의 퇴임사가 섬찟하다"며 "시장·도지사가 가진 권한으로 내 편에게 이익을 수천억원씩 몰아주는 경기도식 부패 구조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면 나라가 무너지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퇴임사를 통해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된 것처럼 대한민국을 세계의 표준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조 구청장은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단군 이래 최대 국고 환수사업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은 민·관합동개발을 내세워 원주민 땅을 빼았고 특정 그룹에 특혜적 인허가권을 줘 수천억원의 이익을 독식하게 해준 단군 이래 최대의 부패 카르텔이자 비리 사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 같은 혈세를 마치 본인의 쌈짓돈인 양 물 쓰듯이 재난 지원금으로 뿌리는 매표정책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면 국고가 바닥나고 국민들이 고통받는 것도 불 보듯 뻔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장동 같은 특혜사업이나 인기에 영합하는 포퓰리즘 정책을 '표준'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는 것은 기망 프레임일 뿐"이라며 "그럴 리는 없겠지만 만에 하나 이재명식 표준이 정말로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면 나라가 망할 것 같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