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내년 일자리 성장, 구인난은 지속…변수는 오미크론"(종합)

등록 2021.12.06 15:4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NN비즈니스, 콘퍼런스보드 노동시장 담당 전망 보도
지속적 경기 회복·노동력 부족·원격근무 증가 주요 흐름

associate_pic

[패서디나=AP/뉴시스]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일자리가 37만9000개 늘었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특히 캘리포니아 등에서 식당과 주점의 영업제한 조처가 완화되며 28만6000개의 일자리가 생겼다. 사진은 작년 5월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의 한 구직 상담소를 들여다보는 남성의 모습. 2021.03.06.


[서울=뉴시스] 임종명 유자비 기자 = 내년 미국 노동 시장 일자리는 증가하지만 노동력 부족 현상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미국 경제연구기관 콘퍼런스 보드의 노동시장 담당 개드 레바논은 내년 미국 노동시장을 지배할 3가지 중요한 흐름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의 지속적인 경제 회복, 심각한 노동력 부족, 재택 근무를 꼽았다.

그는 내년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강세를 보이며 실질 GDP 성장률을 3.5%로 예상했다.

성장의 대부분은 경제 재개와 관련된 레스토랑과 호텔, 엔터테인먼트 등 상대적으로 노동집약적인 산업에서 비롯될 것으로 보여 강력한 고용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최대 변수는 오미크론이다. 델타보다 더 전염성이 높고 기존 백신에 내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날 경우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코로나19에 취약한 일자리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CNN은 이 부문 고용이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는 어렵겠지만 전체 고용은 대유행 이전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노동력 부족 현상과 임금 인상 추이가 계속돼 고용에 희망적 요인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레바논은 "현재 노동력 부족이 완화되고 있다는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며 오미크론이 베이비붐세대의 조기 퇴직을 유도해 노동 공급을 더욱 감소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associate_pic

[워체스터(미 매사추세츠주)=AP/뉴시스]지난 3월22일 미 매사추세츠주 워체스터의 레드삭스 트리플A 야구장 폴라파크에서 한 건설노동자가 작업하는 모습이 벽 거울에 비치고 있다. 지난 2월 혹한과 겨울 폭풍으로 감소했던 미국의 건설 지출이 3월 다시 회복됐다. 미 상무부는 3일(현지시간) 3월 미국의 건설 지출이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러나 경제학자들이 예상했던 1.7% 증가에 크게 못 미친 것이다. 2021.5.4


또 인플레이션과 구인난으로 인해 전반적인 임금 상승률은 내년에도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인플레이션 상황이 장기화될 조짐이라 기존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 요구가 늘고 있는데 고용주들은 노동력 부족 해소를 위해서라도 기존 노동자들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이러한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는 신규 채용 차원에서도 마찬가지다.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인력을 끌어들이려면 보다 나은 여건을 제시해야 하고,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혜택이 높은 임금이기 때문이다.

레바논은 "고용주가 현재 직원의 급여를 지난 10년보다 훨씬 빠르게 인상하도록 자극할 것"이라며 고용주들이 채용 문턱을 낮추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택근무의 영향도 예상보다 커질 수도 있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가 사무실로 복귀를 지연시키고 일부 회사에서 당초 계획보다 재택근무를 더 많이 허용하거나 경우에 따라 영구적으로 허용하도록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같은 원격근무 전환은 예상보다 더 큰 지리적인 노동시장 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많은 미국인들이 대도시를 떠나게 되면 해당 지역의 카페, 식당 등도 영향을 받게 된다. 반대로 다른 주거 중심 지역에서의 채용이 증가할 수 있다.

재택근무로 전환하려는 기업 입장에서는 더 저렴한 지역으로 이전하거나 확장할 수 있다. 또 이러한 추세는 이미 일어나고 있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더 전염성이 있고 백신에 더 내성이 있는 것으로 입증된다면 성장은 더 더딜 전망이다.
 
레바논은 "모든 시나리오는 오미크론 영향이 완만할 때를 가정한다"며 "예상보다 더 변이가 강려하다고 판명되면 이런 효과는 더 극단적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