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양대 정예환 교수, AR·메타버스 촉각재현기술 개발

등록 2022.05.25 14:5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예환 교수팀이 개발한 가상 및 증강현실 촉감 전달용 무선 햅틱 인터페이스 이미지. 사진 한양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한양대는 융합전자공학부 정예환 교수팀이 VR에서 촉각을 재현하는 피부 부착형 무선 햅틱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촉각재현기술은 가상현실(VR)이나 확장현실(XR)에서 물체를 실제로 잡거나 만진 것처럼 촉각을 일으키는 기술로, 향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메타 등 세계 유수의 기업이 지속적으로 개발 중이다.

그러나 햅틱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기존 디바이스들은 유선 시스템을 채택해 행동제약이 있고 부피가 크고 무거워 편리성 떨어져 활용에 한계가 있었다. 또 다양한 시·공간적 패턴이 피부에 전달되지 않아 사실적 촉감구현이 불가능했다.

  정 교수팀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더 가볍고, 무선으로 이용할 수 있고, 다양한 자극을 줄 수 있는 '신축성 피부부착형 햅틱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

개발된 햅틱 인터페이스는 높은 밀도의 감각 액추에이터 배열을 통해 다양한 자극 패턴을 피부에 전달해 세밀한 감각 구현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개별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도록 수백 개의 밀리미터 규모 액추에이터를 통합해 피부에 개별적 촉각을 만들고 감각이 극대화 되도록 맞춤 디자인했다.

  이렇게 완성된 시스템은 스마트폰·태블릿과 같은 터치 스크린 기반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무선으로 연결된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터치스크린에 글씨를 쓸 경우 진동 인터페이스를 통해 해당 감각 패턴이 실시간으로 생성된다.

정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은 기존 시각·청각 기반 VR에 촉각을 추가한 것으로, 향후 여러 분야에 효과적으로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정 교수팀은 개발된 햅틱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기존의 시각 기반 지도 네비게이션 시스템의 도로 안내를 촉각 패턴으로 표현하거나, 음악트랙을 촉각패턴으로 변환하는 등 다양하고 새로운 응용 분야를 선보였다. 또 해당 기술은 로봇 보철 제어를 활용하는 환자에게 촉각 패턴을 일종의 감각으로 대체해 활용하는 등 의료 기술 분야에서도 잠재성을 갖고 있다.

한편 본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우수신진연구자 지원사업과 한양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전자공학 분야 세계 권위지 '네이처 일렉트로닉스'(Nature Electronics)에 지난 23일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