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서해 공무원 진상규명 중요하나 정쟁은 안 돼"

등록 2022.06.30 10:23:51수정 2022.06.30 10:3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여당, 철지난 색깔론 말고 민생 집중을"
"최악의 가계부채, 고금리 문제로 눈 돌리자"

associate_pic

[예산=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3.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서해피살 공무원 진상규명이 중요하겠지만, 민생위기 앞에서 이 일을 정쟁대상으로 몰아가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 여당에 요청드린다. 정쟁 아닌 민생에 집중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서해 공무원 피살 '월북 보고'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고통스런 민생현실 앞에서 정쟁에 몰두하는 정치만큼 국민 속 뒤집는 건 없다"며 "일자리 부족, 고물가, 고금리, 주가 가상자산 하락 등으로 국민들은 하루하루 허덕이는 중에, 국정을 책임진 집권여당이 철 지난 색깔론이나 거짓말로 정쟁을 도발하고 몰두하는 모습이 참으로 딱하고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지율이 떨어질 때마다 색깔론으로 반전을 꾀하려 했던 이전 보수정권을 답습해서야 되겠느냐"며 "최악 수준의 가계부채와 고금리 문제에 눈을 돌리자"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금리인상으로 상가나 소규모 택지가 직격탄을 맞고 지방부터 부동산 하락 위기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영끌로 집 사고 빚투로 생계유지하던 청년들이 고금리 때문에 극단적 상황에 내몰리지 않게 해야 한다. 생계형 빚에 대한 이자 급증 공포를 어르신들이 홀로 감내하게 방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힘들고 앞으로 더 어려워지겠지만, 국민은 그 어느 때보다 현명하다"며 "정략을 위한 정쟁에 민생을 희생시키는 정치를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