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도, 여름방학 대학생 직무인턴 실시

등록 2022.07.03 15:48: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학생 112명, 7주간(7월4일~8월19일), 도내 32개 기관·기업
인턴 실습비 약 300만원(최저임금) 지급, 일대일 전담 멘토링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전라북도청 전경.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도지사 김관영)와 전북청년허브센터(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도내 대학생을 대상으로 이달 4일부터 8월19일까지 여름방학 직무인턴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청년 직무인턴은 도내 대학생 등 청년들이 전공분야의 직무체험을 통해 직무역량을 키우고, 취업 진로 탐색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 취업지원 사업이다.

참여자에게는 도내 공공기관 등에서 실무경험과 함께 현장실습비(최저임금/7주간 약 300만원), 일대일 전담 멘토링을 지원하는 등 학교에서 경험할 수 없는 체험이 제공된다.

올해는 여름방학을 맞아 지역 대학생들 112명을 대상으로 총 7주간 한국철도공사, 군산의료원, 전북은행, KBS 전주방송총국 등 도내 32개 기관·기업에서 직무인턴을 한다.

청년 직무인턴은 지난 2017년부터 운영되어 6년째 운영되고 있고 현재까지 1434명의 대학생·청년이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매년 신청인원이 몰리고 있어, 고용노동부와 협업을 통해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연계하는 방식으로 시범적으로 지원규모를 확대 운영하고 있다.

지원규모를 기존 260명에서 760명으로, 지원대상도 34세 이하 청년까지 확대하고, 인턴기간도 기존 7주형 외에 최대 3개월형까지 추가하여 선택의 폭도 넓혔다.

이정석 전북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은 최근 몇 년간 대면활동 축소로 취업지원 프로그램이 비대면 위주로 진행되고, 멘토가 돼 줄 교수 선배들과도 원활한 소통을 하지 못해 취업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힘겨운 시기를 이겨낸 학생들이 다양한 직무경험을 통해 원하는 진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