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印 7개마을, 노랑미친개미 공격으로 생계 위협받아

등록 2022.08.18 19:22: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축 공격하고 농작물 수확에 영향…뱀 토끼 등도 숨져
세계자연보전연맹, 세계 최악의 침입종 중 하나로 규정
생태계 영향 우려…포름산 내뿜어 반응 유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의 7개 마을이 노랑미친개미(yellow crazy ant)의 침입으로 곤경에 처했다고 BBC가 18일 보도했다. 노랑미친개미들은 가축을 공격하고, 농작물 수확에 영향을 미쳐 생계를 위협한다고 마을 주민들은 말한다. 포름산을 내뿜는 노랑미친개미. <사진 출처 : BBC> 2022.8.18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의 7개 마을이 노랑미친개미(yellow crazy ant)의 침입으로 곤경에 처했다고 BBC가 18일 보도했다.

노랑미친개미들은 가축을 공격하고, 농작물 수확에 영향을 미쳐 생계를 위협한다고 마을 주민들은 말한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노랑미친개미를 세계 최악의 침입종 중 하나로 규정하고 있다. 노랑미친개미는 물거나 쏘지 않지만 포름산을 내뿜는데, 이것이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학명이 아노플로레피스 그라실리페스인 이 개미들은 일반적으로 열대 및 아열대 지역에서 발견되며, 불규칙하고 조정되지 않은 방식으로 움직이며, 방해를 받으면 움직임이 더욱 광적으로 변한다.

전문가들은 노랑미친개미들이 빠르게 번식, 토착 야생동물에 많은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말한다. 호주의 많은 지역에서 이미 노랑미친개미의 침입이 보고됐었다.

노랑미친개미를 연구한 곤충학자 프로노이 바이디야 박사는 "이 개미들은 먹이를 가리지 않는다. 그들은 무엇이든 먹고, 모든 것을 먹는다. 다른 종의 개미는 물론 벌, 말벌도 잡아먹는다"고 말했다.

노랑미친개미의 침입을 받은 마을들은 타밀나두주 딘디굴 지역의 카란다말라이 숲 주변 언덕 지대에 있으며 주민 대부분은 농부이며 소를 소유하고 있다.

셀밤이라는 55살의 농부는 "숲 근처에만 가도 개미들이 몰려들어 갈 수가 없다. 개미들이 떼지어 몰려들기 때문에 마실 물조차 운반할 수 없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노랑미친개미들은 몇년 전부터 이 숲에 출현하기 시작했지만 이처럼 엄청난 숫자로 나타나 동물들을 죽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숲 근처에서 소를 키우던 목축업자들은 개미들의 습격으로 정착지를 포기했다. 개미들의 공격으로 키우던 염소를 잃은 나가말이라는 또다른 농부는 "개미들이 들끓어 마을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개미들을 통제할 수도 없고 그 수는 계속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수의사인 싱가무투 박사는 "노랑미친개미들이 왜 퍼졌는지 모르고, 그들을 어떻게 통제해야 하는지도 알지 못한다. 이것이 사람들과 소가 직면한 문제의 원인이라고 단언할 수 없다"면서 마을 주민들에게 방목을 위해 숲으로 가축을 보내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마을 주민들은 가축들은 물론 뱀과 토끼 등 야생동물들도 노랑미친개미들의 공격으로 죽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디야 박사는 노랑미친개미가 내뿜는 포름산이 동물의 눈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지만 "개미들이 특히 눈을 겨냥하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의 경우 포름산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지만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노랑미친개미의 확산이 이 지역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편 또다른 곤충학자 프리야다르샨 다르마라얀 박사는 기온이 계속 상승하는 것이 문제를 악화시킨 원인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