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론토 코치에 돌려받은 61호 홈런볼, 저지는 어머니에 선물

등록 2022.09.29 16:5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왼쪽 담장 넘어 토론토 불펜으로 떨어져

associate_pic

[토론토=AP/뉴시스]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가 29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에서 시즌 61호 홈런을 날리고 있다. 2022.09.29.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61홈런 대기록을 달성한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역사적인 홈런볼을 손에 넣었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7회초 투런포를 터뜨렸다.

무사 1루에서 등장한 저지는 상대 세 번째 투수 팀 마이자의 6구째 싱커를 통타, 좌월 2점 홈런을 신고했다.

지난 21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8경기 만에 그린 61호 아치다.

역사적인 한방이다. 이날 홈런으로 저지는 1961년 양키스 로저 매리스(61홈런) 이후 아메리칸리그에서 단일 시즌 61홈런을 날린 선수가 됐다.
associate_pic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왼쪽)가 29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시즌 61호을 친 뒤 홈런볼을 어머니 패티 저지에게 건넸다. (사진=말리 리베라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값진 홈런볼도 챙겼다.

저지의 61호포는 토론토 불펜으로 떨어졌다.

홈런이 날아오자 관중석 첫 줄에 있던 몇 명의 팬은 난간에 붙어 글러브를 내밀었지만, 누구도 타구를 잡을 순 없었다. 결국 저지의 61호 홈런볼은 불펜에 있던 맷 부시맨 토론토 코치의 손에 들어갔다.

AP 통신에 따르면 부시맨 코치와 토론토 마무리 조던 로마노는 이를 양키스 구원 잭 브리튼에게 넘겨줬고, 브리튼은 저지에게 홈런볼을 건넸다.

저지의 61호 홈런볼은 값어치를 쉽게 따질 수 없다. 만약 관중이 이를 획득했다면 구단은 공을 되찾아오기 위해 제법 큰 선물을 건네야 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상대 불펜으로 공이 향하면서 비교적 손쉽게 홈런볼을 가져올 수 있었다. 저지는 돌아온 홈런공을 어머니 패티 저지에게 선물했다.

아쉽게 타구를 놓친 한 팬은 "믿기지가 않는다. 나는 그 공을 거의 잡을 뻔했다"며 "보통의 경기라면 글러브를 가져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의 홈런볼을 주원 맷 부시맨 토론토 블루제이스 코치의 아내 사라 월시의 트위터. (사진=사라 월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홈런볼을 잃어 안타까움을 표한 이는 또 있다. 바로 부시맨 코치의 아내이자 폭스 스포츠 리포터인 사라 월시다.

월시는 자신의 트위터에 부시맨 코치가 홈런볼을 습득했다는 현장 기자들의 멘트를 첨부하며 "나쁜 소식은 내가 플로리다에서 태풍과 싸우고 있다는 것이고, 좋은 소식은 은퇴를 발표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썼다.

높은 가치의 저지 홈런볼을 의식한 너스레였다.

그리곤 잠시 후 "멋지다. 우리 집이 아직 여기에 있는지 확인도 하지 않고 (홈런볼을) 그냥 돌려줬다고? 다음으론 이혼을 발표하겠다"고 올렸다. 물론 농담이다.

월시는 곧바로 "내 소식통에 따르면 부시맨은 공을 돌려줄 걸 강요 받지 않았지만 브리튼에게 공을 넘겼다"며 "부시맨은 '그들은 그 공을 가질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