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벤투호 경계대상' 우루과이 발베르데, 스페인 라리가 9월의 선수

등록 2022.09.30 07:4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루과이·레알 마드리드의 미드필더…9월 2골

associate_pic

[마드리드=AP/뉴시스]레알 마드리드의 페데리코 발베르데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에서 상대할 우루과이의 핵심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2022~2023시즌 스페인 라리가 9월의 선수에 선정됐다.

라리가 사무국은 30일(한국시간) 이번 달 2골을 터뜨린 발베르데를 9월의 선수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발베르데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을 앞둔 지난 11일 이강인의 소속팀 마요르카전과 19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우루과이의 핵심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 다윈 누녜스(리버풀)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중앙 미드필더와 윙 포워드로 활용 가능한 멀티 자원이다. 활동량이 풍부해 동료 공격수들을 돕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6년 CA페냐롤(우루과이)에서 커리어를 시작한 발베르데는 2018~2019시즌부터 레알 마드리드 일원으로 본격적인 경험을 쌓았다.

이번 시즌 3골 1도움을 올리며 레알 마드리드의 리그 개막 6연승에 일조했다.

2017년부터 우루과이 국가대표로 뛰며 A매치 44경기에서 4골을 기록 중이다. 이달 이란, 캐나다와 A매치 경기에도 모두 출전했다.

우루과이는 벤투호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첫 번째 상대다. 경기는 11월24일 오후 10시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