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태원 희생자 65명 유가족 "협의회 준비…합당한 책임 묻겠다"

등록 2022.11.28 21:5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에 유가족 목소리 정확하게 전달"
"명백한 인재…책임인정과 답변 회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이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열린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 도중 오열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 65명이 유가족협의체를 구성, 정부에 진상규명을 요구할 계획이다. 정부에게 유족 의견을 전달하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조직을 구성하겠다는 취지다.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유가족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은 28일 "희생자 65명의 유가족들은 협의회를 만들어보려 한다. 모든 희생자 유가족들이 언제든지 합류할 수 있는 협의회로, 정부에 유가족들의 목소리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 준비모임은 "정부는 제대로 된 사과와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참사 초기부터 책임을 회피하고 거짓해명을 하는 등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참사는 분명 드러난 사실에만 비춰봐도 예방할 수 있었음에도 발생한 인재인데, 여기에 대한 책임인정과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며 "희생자들이 언제, 어떻게 사망했고, 어떻게 그 병원으로 가게됐는지, 향후에 어떤 조치가 취해줄 것인지를 유가족들에게 설명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빠짐없는 진상 및 책임규명이 아니라 일부 책임자들에 대해서만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면서 어떠한 설명도 유가족들에게 하지 않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진상 및 책임규명도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왜 국가배상을 검토하겠다는 이야기부터 하나. 국가배상을 받아 봤자 우리가 사랑하는 158명의 희생자들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유가족들을 위하는 배려하는 마음이 있는 정부였다면, 유가족들과 어떠한 협의를 선행하지도 않은 채 일방적으로 협의체구성과 추모공간에 동의하느냐를 묻는 무례한 설문조사를 보내지 않았을 것"이라며, "'사과하라' '명백한 책임을 인정하라' '유가족과 협의하라' '유가족의 의견을 물어봐라' 이런 단순한 요구에 조차 제대로 응답하지 않는 정부를 우리가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나"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