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크래프톤의 '호러' 도전… '칼리스토 프로토콜', 제2의 배그 될까

등록 2022.12.02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일 글로벌 시장 출시…AAA급 콘솔-PC 신작
사전판매량으로 스팀 글로벌 매출 5위·한국 1위 등
호러 게임 명작 '데드 스페이스' 개발자 작품으로 기대감 높아
'배틀그라운드' 이후 성장동력 절실…새 장르로 글로벌 도전

associate_pic

크래프톤 칼리스토 프로토콜 PS4 한국어 패키지 버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크래프톤의 PC-콘솔 서바이벌 호러 게임 ‘칼리스토 프로토콜’이 오늘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다. 대표작 ‘배틀그라운드’ 이후 새 성장동력 발굴이 절실했던 크래프톤이 국산 게임 불모지로 꼽혀온 서구권 시장 도전에서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의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플레이스테이션4와 5, 엑스박스 원, 엑스박스 시리즈 X|S 등의 콘솔과 스팀 및 에픽게임즈 스토어 기반 PC 게임으로 이날 글로벌 출시된다.

크래프톤 북미 독립 스튜디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가 개발한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호러 게임 명작 ‘데드 스페이스(Dead Space)’의 제작자로 유명한 글렌 스코필드가 제작을 맡아 전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게임의 배경은 2320년 목성의 위성인 '칼리스토'다. 이용자는 3인칭 스토리 기반으로 진행되는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극강의 보안 시설을 갖춘 칼리스토의 교도소 ‘블랙아이언’을 탈출하고 ‘유나이티드 주피터 컴퍼니’의 끔찍한 비밀들을 밝혀내게 된다. 근거리 전투 및 슈팅 조합 활용 등의 전술을 통해 블랙아이언 교도소를 혼돈에 빠뜨린 정체불명의 전염병 사태로부터 생존하는 것이 게임의 목표다.

특히 공포가 중요한 게임인 만큼 ‘호러 엔지니어링(Horror Engineering)’이라는 독특한 게임 디자인 방식을 개발에 도입했다. 긴장감, 절망감, 분위기, 인간적인 면 등의 요소를 조합해 이용자에게 잊지 못할 공포를 제공한다.

생존 호러 게임이며 다소 잔인한 장면이 담겨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전망되지만, 글로벌 시장에 호러 게임에 대한 마니아층이 두터운 만큼 글로벌 게이머들의 기대가 상당하다.
associate_pic

크래프톤 '칼리스토 프로토콜' 스팀 한국 매출 1위 기록 이미지(사진=스팀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 이 게임은 출시 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글로벌 유통 플랫폼 ‘스팀’에서는 사전판매량 만으로 한국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캐나다-미국-프랑스에서 매출 4위를 기록하는 등 북미 유럽에서도 출시 전부터 순항 중이다.

콘솔 이용자들 사이에서도 기대감이 높다.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 사전 판매량 순위에서 2위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달 크래프톤은 올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타겟 유저층과 기대치를 잘 쌓아가고 있다"며"지역 별로 사전예약자는 북미와 유럽이, (콘솔 플랫폼은) PS5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예상했던 것보다는 좋은 현황이어서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개최된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2’에서 크래프톤은 이용자들에게 칼리스토 프로토콜 시연 기회를 제공하며 소통했다. 개장 한시간 만에 칼리스토 프로토콜 시연 대기 시간이 1시간 30분을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시연에 참여한 이용자들은 몰입감 극대화, 한국어 음성 더빙 지원, 사운드, 완성도 등에 대해 호평을 남겼다.

만약 칼리스토 프로토콜 흥행에 성공할 경우 크래프톤이 그동안 배틀그라운드 이후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기울여온 노력의 첫 결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게임업계 불모지로 여겨졌던 서구권에서 자체 개발한 콘솔 게임으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둘 경우 글로벌 게임사로 거듭나는 발판이 될 수 있다.

아울러 회사의 실적을 좌우할 중요 신작이기도 하다. 크래프톤은 올 3분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서비스 중단, 비용 증가 등 영향으로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6.9%, 28.2% 감소하며 주춤했다.     

증권가에서는 이 게임이 누적 300만~500만장 판매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앞서 글렌 스코필드의 대표작 데드스페이스는 200만장, 데드스페이스2는 400만장이 판매된 바 있다.

정의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스타에서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플레이한 유저들에게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점을 고려해 올 4분기 판매량 150만장, 내년 누적 300만장 판매량 추정치를 유지한다”고 분석했다. 또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초기 분기 패키지 판매 210만장과 5년 누적 판매 700만장 전망치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