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美 억만장자 838조원 날려…손실 1위는 머스크

등록 2022.12.28 13:35:42수정 2022.12.28 13: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일론 머스크 자산 145조원 증발

베이조스 101조원·저커버그 98조원

[브라운스빌(텍사스)=AP/뉴시스]일론 머스크 트위터 CEO.

[브라운스빌(텍사스)=AP/뉴시스]일론 머스크 트위터 CEO.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올해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경제 악화로 기술주가 폭락하면서 미국 억만장자들의 자산이 6600억달러(약 838조원) 증발했다고 2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억만장자들의 자산은 2조달러 가까이 감소했으며 미국 억만장자들의 손실 자산은 6600억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미국 억만장자 중에서 테슬라와 스페이스X, 트위터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가 가장 많은 자산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머스크의 자산은 1150억달러(약 145조원) 줄어들었다.

머스크는 지난 10월 트위터를 440억달러에 인수하면서 230억달러 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팔아치웠다. 최근에는 후임을 찾는 대로 트위터 CEO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테슬라 주가는 연초 대비 70%  하락했다.

또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올해 손실이 800억달러(약 101조원)로 추산된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780억달러(약 98조원) 손실을 기록했다.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창업자(400억달러 손실), 필 나이트 나이키 창업주(183억달러 손실), 레너드 로더 에스티로더 명예회장(98억달러 손실)이 뒤를 이었다.

일부 유명 거물은 올해 억만장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반유대주의 발언으로 아디다스가 손절한 힙합 가수 예(옛 이름 카녜이 웨스트),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암호화폐 거래소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가 명단에서 빠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