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늘의AG]펜싱 오상욱 2관왕 도전…태권도 이다빈 3연패 겨냥

등록 2023.09.2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펜싱 구본길, AG 최다 금메달 타이기록 도전

수영 김우민, 자유형 800m서 2관왕 노린다

기계체조 김한솔, 2회 연속 금메달 정조준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5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 한국 오상욱(왼쪽)이 15-7로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은메달 구본길과 손을 맞잡고 있다. 2023.09.25.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5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 한국 오상욱(왼쪽)이 15-7로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은메달 구본길과 손을 맞잡고 있다. 2023.09.25.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문성대 이명동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오상욱(대전광역시청)이 2관왕에 도전한다.

오상욱과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오후 7시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리는 사브르 단체전에 나선다.

이들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했고, 이번에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한다.

오상욱은 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오상욱은 사브르 개인전에서 구본길을 꺾고 우승을 차지해 어느 때보다 컨디션이 좋다.

구본길은 대회 4연패에 실패했지만 역대 한국 선수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타이기록(6개)에 도전한다.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5일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녀 혼성 4강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 한국 이다빈이 정권지르기를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2023.09.25. kkssmm99@newsis.com

[항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25일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녀 혼성 4강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 한국 이다빈이 정권지르기를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2023.09.25. kkssmm99@newsis.com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금빛 발차기에 성공한 여자 태권도 이다빈은 3연패를 겨낭한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혼성전에서 아쉽게 은메달에 그친 이다빈은 28일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급에서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이다빈은 노련한 경기 운영과 스피드를 활용한 공격으로 오랜 기간 세계적인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이번에도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한국 수영의 간판 김우민(강원도청)은 대회 2관왕을 노린다.

수영 남자 800m 계영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우민은 자유형 1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에는 자유형 800m에서 정상을 바라보고 있다.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김우민이 26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500m 결선 경기에서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2023.09.26. jhope@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김우민이 26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500m 결선 경기에서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2023.09.26. jhope@newsis.com


김우민은 자유형 800m와 함께 주종목 자유형 400m에서도 우승을 겨냥하고 있다.

김우민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400m에서 6위에 올랐고, 올해 세계선수권에서는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계체조의 김한솔(서울시청)은 2회 연속 금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마루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한솔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루 결선에 나선다. 김한솔은 마루와 함께 도마에서도 금메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ddingd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