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압구정 롤스로이스' 피해자 사망…"혈압 저하 인한 심정지"

등록 2023.11.27 18:24:51수정 2023.11.27 18:26: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7일 오전 발인…장례 절차 모두 마쳐"

지난 8월 약물 취한 채 롤스로이스 운전

압구정역 인근 인도 돌진…20대 여성 치어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약물에 취한 채 서울 강남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인도로 돌진한 사건의 피해자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한 채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행인을 치어 중상을 입힌 20대 남성 신 모씨가 지난 8월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2023.08.18.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약물에 취한 채 서울 강남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인도로 돌진한 사건의 피해자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한 채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행인을 치어 중상을 입힌 20대 남성 신 모씨가 지난 8월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2023.08.18. ks@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서울 강남구 압구정역 인근에서 약물에 취한 운전자가 몰던 롤스로이스 차량에 치어 중태 상태에 빠졌던 피해자가 끝내 숨을 거뒀다.

피해자측 법률대리인 권나원 변호사는 27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5일 새벽 5시께 피해자가 혈압 저하로 인한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권 변호사는 "이날 오전 발인해 화장으로 장례 절차를 모두 마쳤으며, 유해는 고향인 대구 인근의 납골당에 안치됐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의 오빠는 며칠 간 몸과 마음을 추스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올해 8월2일 신모(28)씨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역 인근해서 피부미용시술을 빙자해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 수면 마취를 받고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하다 인도에 있던 행인을 치어 다치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미다졸람 등과 같은 약물을 2회 투약한 신씨는 정상적인 운전이 곤란한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씨는 사고 발생 후 행인들이 달려와 차에 깔린 피해자를 꺼내려 할 때도 휴대전화를 보고 있었으며, 수 분 뒤엔 피해자를 그대로 둔 채 사고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20대 여성 피해자는 뇌사 등 전치 24주 이상의 상해를 입었으며, 결국 사고 발생 115일만에 숨졌다.

현재 신씨는 구속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