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항저우 아시안게임 金 스트리트 파이터 김관우 광주 온다

등록 2023.11.29 11:1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2월1∼2일 올해 마지막 대회 광주 이스포츠시리즈 아시아 개최

격투게임 스트리트파이터6·철권7 국가대항전…일반인 오픈대회도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9일(현지시간) 추석을 맞아 중국 항저우 스포츠외교라운지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수단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E스포츠 FC온라인 동메달 곽준혁(왼쪽), '스트리트파이터V' 금메달 김관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9.29.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9일(현지시간) 추석을 맞아 중국 항저우 스포츠외교라운지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수단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E스포츠 FC온라인 동메달 곽준혁(왼쪽), '스트리트파이터V' 금메달 김관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9.29. chocrystal@newsis.com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스트리트파이터5 종목 금메달리스트 김관우 선수를 비롯한 격투게임 유명 선수들이 광주에 온다.

광주시는 올해 마지막 이스포츠대회인 광주 이스포츠 시리즈 아시아(이하 GES ASIA)를 12월 1일부터 2일까지 광주이스포츠경기장에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인기 격투게임을 주제로 하는 파이터즈 위크 형태로 치러진다. 12월 1일에는 스트리트파이터6 종목이, 2일에는 철권7 종목이 열린다.

스트리트파이터6 종목에는 지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스포츠 부문 금메달을 획득한 김관우 선수를 비롯해 동메달리스트인 대만의 린 리웨이, 일본의 카나모리 츠네히로, 홍콩의 예만호 등 쟁쟁한 선수들이 각자의 캐릭터와 전략을 활용해 우승을 노린다.

한국 대표팀에 첫 이스포츠 금메달을 안긴 김관우 선수는 직장인 출신 40대 최고참 선수로 화제를 모았다.

2일차 철권7 종목은 대한민국과 일본의 4대 4 국가대항전으로 치러진다. 대한민국 임수훈·김재현·전상현·오대일과 일본의 아베 아키히로·타케 유타·야마구치 신야·우에다 다이키가 다양한 캐릭터와 기술을 선보이며 팬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대회에 앞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대회도 함께 열린다. 종목별 상금은 1위 150만 원, 2위 80만 원, 3~4위 35만 원이다.

김관우 선수와 초청선수의 팬미팅·팬사인회가 열린다. 참여 관람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플레이스테이션5·아이패드에어·갤럭시워치6 등 다양한 상품을 증정한다.

현장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인터파크 사전예매와 당일 현장발권을 하면 된다. 자세한 일정은 광주이스포츠경기장 누리집을 통해 추후 공지한다.

김요성 시 문화체육실장은 "광주에서 열리는 올해 마지막 이스포츠대회에 항저우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등이 대거 참여하는 만큼 금메달의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