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한체육회 "문체부, 과도한 운영 개입" 성토

등록 2023.12.02 09:29:57수정 2023.12.02 11:00: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관 변경 허가하지 않는 건 무시하는 행위"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조성, 문체부서 미이행"

[서울=뉴시스] 대한체육회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2023년도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대한체육회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2023년도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운영 자율성 보장 요구 대정부 결의문 발표를 결의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2023년도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정관 개정,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운영 계획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기타사항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체육회의 운영에 과도한 간섭을 하고 있다는 대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져 대한체육회 대의원들의 뜻을 담은 대정부 결의문을 발표하기로 결의했다.

대의원들은 문체부가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의 적법한 결의절차를 거친 정관 변경을 허가하지 않고 있는 것은 체육단체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성토했다.

또한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조성' 사업은 정부에서 강조하는 스포츠분야 글로벌 인재양성과 국제스포츠 외교역량 강화와도 직접 관련되는 것으로, 국회의 심의를 거쳐 반영된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조성 사업을 문체부에서 이행하지 않는 것은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뿐만 아니라 정관 허가 지연 건과 로잔 국외연락사무소 사업 지연의 건에 대해 국회, 대통령실, 총리실 등에 요청해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장관 면담을 요청하고, 만약 이러한 현안 문제가 하루 빨리 해결되지 않을 경우 체육인 궐기 대회 등 모든 체육 단체가 동참하는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 또한 제기됐다.

이에 이기흥 회장은 참석한 대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문체부 장관 면담을 추진하는 등 문체부와 현안 문제를 조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히며 이러한 내용을 반영한 대정부 결의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장으로 내정된 이혁렬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의 대회 지원 협조 요청이 있었으며, 각 체육단체를 대표하는 대의원들은 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동참과 지원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