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충 원정 적응한 모마 23득점…현대건설, GS칼텍스 완파

등록 2023.12.03 17:36: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현대건설 5연승 질주…1위 흥국생명과 1점 차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3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 현대건설 모마가 스파이크 하고 있다. 2023.12.0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3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 현대건설 모마가 스파이크 하고 있다. 2023.12.0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서울 원정에서 GS칼텍스를 완파했다. 카메룬 출신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모마)가 친정팀을 울렸다.

현대건설은 3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 GS칼텍스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5-17 25-19)으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5연승을 질주했다. 리그 2위 현대건설은 9승4패 승점 29점으로 1위 흥국생명(승점 30점)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서울=뉴시스]정지윤. 2023.12.03.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지윤. 2023.12.03.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26일 2라운드에서 현대건설에 졌던 GS칼텍스는 이번에도 무릎을 꿇었다. 현대건설전 시즌 상대 전적은 1승2패가 됐다. 8승5패 승점 22점으로 3위에 머물렀다.

현대건설 모마는 백어택 6개와 블로킹 3개 포함 23득점으로 지난 시즌까지 뛰었던 친정팀을 상대로 맹활약했다. 지난달 3일 유니폼을 바꿔 입고 처음으로 치른 장충체육관 원정에서는 부진했지만 이날은 적응을 마친 듯 공수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양효진이 17점, 이다현이 9점을 보탰다.

GS칼텍스에서는 실바가 백어택 3개와 블로킹 1개 포함 16점을 올렸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강소휘는 12점을 보탰다.

[서울=뉴시스]강소휘. 2023.12.03.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강소휘. 2023.12.03.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세트 원정팀 현대건설이 모마와 양효진, 이다현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GS칼텍스는 실바와 강소휘, 유서연의 득점으로 추격했다. 현대건설은 세트 포인트에 선착했지만 GS칼텍스가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모마가 쳐내기에 성공하며 세트를 끝냈다.

2세트에서도 양효진과 모마가 점수를 쌓으며 현대건설이 앞서 나갔다. 지난달 29일 경기 후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으면 팀을 떠날 수 있다고 발언한 강소휘가 부진하자 GS칼텍스는 추격 동력을 얻지 못했다. 강소휘의 오픈 공격을 모마가 블로킹하며 세트를 마무리했다.

3세트에서도 현대건설이 큰 점수 차로 앞섰다. 리시브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정지윤이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모마와 양효진도 기복 없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김주향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현대건설이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양효진이 실바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경기를 끝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