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강인 선제골 관여+풀타임' PSG, 르아브르 꺾고 7연승

등록 2023.12.03 22:59: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반 23분 결승골 기점 역할

풀타임 소화 후 평점 7.1 받아

[파리=AP/뉴시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이강인은 82분을 소화했고 PSG는 후반 추가 시간 킬리안 음바페의 PK 만회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해 조 2위에 자리했다. 2023.11.29.

[파리=AP/뉴시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이강인은 82분을 소화했고 PSG는 후반 추가 시간 킬리안 음바페의 PK 만회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해 조 2위에 자리했다. 2023.11.29.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파리 생제르맹(PSG)이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이강인 등의 활약에 힘입어 원정에서 신승을 거뒀다.

PSG는 3일 오후 9시(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의 스타 드 오세안에서 열린 르아브르와의 '2023~2024 리그앙' 1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PSG는 리그 7연승을 구가하며 리그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승리하지 못한 르아브르는 9위에 자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PSG는 구단 사상 최초로 한글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이강인 영입을 계기로 인기몰이에 집중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선두 굳히기를 위해 공격적 운영을 펼쳤던 PSG는 시작부터 변수를 맞았다. 미드필더 파비안 루이스가 전반 8분 만에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마누엘 우가르테가 교체 투입됐다.

전반 10분에는 수적 열세까지 맞았다. 후방 볼 처리 과정에서 골키퍼 지안루이지 돈나룸마가 상대 선수에게 위험한 반칙을 범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PSG는 10명이 뛰는 상황에서도 전반 23분 선제골을 넣었다. 이강인이 기점 역할을 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소유한 이강인은 전진 드리블로 상대 진영까지 공을 운반했다. 이후 오른쪽 측면에 위치한 우스만 뎀벨레에게 연결, 이 공을 뎀벨레가 킬리안 음바페에게 연결했다.

음바페는 볼을 터치한 뒤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다. 음바페의 발을 떠난 공은 골대를 맞고 르아브르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과 음바페는 전반 31분 한 번 더 합작하는 듯했다. 이강인이 내어준 패스를 음바페가 오른발로 마무리했으나 음바페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홈에서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끌려가는 르아브르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압둘라예 투레, 로익 네고를 빼고 앙투안 주주, 나빌 알라위를 투입했다.

하지만 퇴장당한 돈나룸마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그라운드를 밟은 아르나우 테나스가 엄청난 선방쇼를 선보이며 르아브르에 득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잘 버틴 PSG는 후반 43분 추가골까지 넣으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상대 페널티박스 앞에서 비티냐가 때린 오른발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굴절되며 추가 득점이 나왔고, 경기는 그렇게 막을 내렸다.

수적 열세에도 경기 종료까지 공수 다방면에서 활약한 이강인은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7.1로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