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캘리포니아주 솔튼호 아래 1800만t 세계 최대 리튬 매장

등록 2023.12.05 19:28:27수정 2023.12.05 20:4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뉴섬 주지사 "리튬 매장량에선 캘리포니아주가 사우디"

전기차 3억7500만대 배터리 생산할 수 있는 규모

t당 3812.5만원 현 시세로 709조8300억원 이상

리튬 수출시장 장악 中에의 의존도 낮출 것 기대

[서울=뉴시스]미 캘리포니아주 솔튼호수 밑에 세계 최대의 리튬이 매장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이 미 에너지부 발표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출처 : 英 데일리 메일> 2023.12.05.

[서울=뉴시스]미 캘리포니아주 솔튼호수 밑에 세계 최대의 리튬이 매장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이 미 에너지부 발표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출처 : 英 데일리 메일> 2023.12.05.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캘리포니아주 솔튼호수 밑에 세계 최대의 리튬이 매장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이 미 에너지부 발표를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너지부는 최근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의 분석 결과를 공개하면서 솔튼호 아래 매장된 리튬 양은 1800만t으로, 이는 미래 자동차의 핵심이 될 전기자동차 3억7500만대에 탑재할 배터리를 생산하기에 충분한 규모로 앞으로 수십년 간 미국의 리튬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밝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와 관련, "리튬 매장량에 관한 한 캘리포니아주는 사우디아라비아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리튬 국제 시세는 t당 2만9000달러(3812만5000원)로, 1800만t의 리튬은 약 5400억 달러(709조8300억원) 이상이다.

현재 3개 광산 회사들이 솔튼호 밑에 매장된 엄청안 리튬 채굴을 계획하고 있다.

제프 마루티안 미 에너지부 에너지효율 및 재생에너지 담당 수석 차관보는 "이러한 리튬 매장량 발견으로 미국 경제가 탈탄소화를 이루고, 2030년까지 전체 자동차의 50%를 전기자동차로 바꾼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 달성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리튬 수출에 있어 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에너지부는 게다가 솔튼호 아래 매장된 리튬 외에도 염수 성분의 호숫물에서 리튬을 추출할 경우 얻을 수 있는 리튬까지 더하면 총 3400만t의 리튬을 미국이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솔튼호는 캘리포니아주 남부에 있는 길이 56㎞, 폭 23㎞, 깊이 15.3m의 호수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