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돈 봉투' 의혹 정점 송영길, 檢 출석…"특수부와 맞설 것"

등록 2023.12.08 08:35:54수정 2023.12.08 10:18: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돈 봉투 살포, 입법 로비 혐의 등 조사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8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사진은 지난 5월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조사 무산)하는 모습. 2023.05.0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8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사진은 지난 5월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조사 무산)하는 모습. 2023.05.0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정유선 전재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인 송영길 전 대표가 8일 검찰에 출석했다. 송 전 대표는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오전 송 전 대표를 정당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송 전 대표는 이날 검찰청 앞에서 "검찰은 정치적 기획수사하고 있다"며 "일부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 싸우겠다. 검찰과 독재는 두려움을 먹고 자란다. 쫄지말자"고 말했다.

'돈 봉투' 의혹은 윤관석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이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 박용수 전 보좌관 등과 공모해 현역의원 약 20명 등 선거 관계자에게 총 9400만원을 살포했다는 혐의다.

윤 의원, 강 전 상임감사, 박 전 보좌관은 돈 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임종성·허종식 민주당 의원, 이성만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은 돈 봉투(각 300만원)를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먹사연 후원금으로 캠프 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은 박 전 보좌관의 공소장 등에 등장한다.

박 전 보좌관이 송 전 대표의 정치 컨설팅 비용 등 9240만원을 먹사연에 대납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컨설팅 업체와 허위 견적서를 작성했다는 것이 검찰의 수사 결과다.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낸 사업가 박모씨는 먹사연에 약 3억원을 후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에서 4000만원은 박모씨가 운영하던 폐기물 소각장 확장과 관련한 인허가 문제 해결 명목인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rami@newsis.com,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