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태현, 서민재 폭로글에 "일방적 데이트 폭력 없었다"

등록 2024.07.10 11:05: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남태현(왼쪽), 서민재. (사진=뉴시스 DB) 2024.07.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태현(왼쪽), 서민재. (사진=뉴시스 DB) 2024.07.1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채널A 연애물 '하트시그널3' 출신 서민재(현 서은우)가 '리벤지 포르노' 피해를 고백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전 연인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은 이를 해명했다.

남태현은 1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얼마 전부터 저의 전 연인이 전 남자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적었다.

"현재 올라오고 있는 글의 내용들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들이다. 누가 더 잘못했다 덜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다"며 "그중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고 강조했다.

남태현은 서로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최근까지도 관계를 유지했지만, 얼마 전 결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둘 사이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상대방이 본인 시점으로 그 어떤 글을 또 작성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와 관련하여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철 없이 살아온 것에 대해 뼈저리게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 참는 것 또한 더 나아지기 위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서민재는 지난달 한 플랫폼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자신이 소셜미디어에 비밀을 폭로한 뒤로 전 남자친구가 사적인 사진을 보내며 협박했다는 내용이다. 이로 인해 서민재는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고 주장했다. 2차 폭로글에는 전 남자친구가 길거리에서 폭행을 해 부상을 입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연인 사이였던 두 사람은 2022년 서민재의 폭로로 인해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남태현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서민재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방송을 통해 재활 중인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