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언론중재법 추가 논의키로…본회의 28일로 연기

등록 2021.09.27 19:01: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8일 오전 朴의장 주재 최종 담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여동준 기자 = 여야는 27일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추가 논의를 위해 이날 예정됐던 본회의를 28일 오후 2시로 연기하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중재법 추가 협의를 위해 본회의를 순연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장시간에 걸쳐 계속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데 의견 접근을 하기 어렵다"며 "추가 논의를 위해 오늘 예정된 본회의는 내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11시 본회의에 앞서 박 의장 주재로 한 차례 더 회동을 갖고 중재안 최종 담판에 들어갈 예정이다.

윤 원내대표는 "내일 11시 다시 의장님과 협상을 이어나가기로 했다"며 "많은 어려운 문제들이 있지만 마지막까지 합의안 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회동 후 "진지하게 이야기하고 있다"며 "허심탄회하고 진지하게 서로의 입장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야는 언론중재법 최대 쟁점인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와 열람차단청구권 조항에 대해 막판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에 징벌적 손해배상의 배상한도 5배 규정 조항을 삭제하는 전향적인 안을 제시했고, 이에 대해 여야 간 추가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아직 결론난 게 없고, 내일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며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고, 여야 간 협상을 계속 하고 있는 중이라서 예단하는 건 성급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