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선대위 '조직도' 공개…모든 이념·세대 뭉쳤다

등록 2021.12.06 11:57: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원톱' 김종일 서포트할 '총괄상황본부'…임태희가 본부장
후보 직속 '약자동행위' '청년위' 구성…尹, 직접 위원장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국민의힘 제공) 2021.12.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조직도가 6일 공개됐다.
 
윤 후보의 선대위는 출신 정당에 상관 없이 다양한 인물들이 함께 힘을 모은 모습이다. 특히 선대위 직속 기구인 '청년본부'에는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의 경선 캠프에서 일했던 대변인들도 합류했다.

조직도를 살펴보면 '원톱'인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아래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름을 올렸다. 김 위원장을 서포트할 조직인 '총괄상황본부'는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맡았다.

공동선대위원장엔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일명 '비니좌'로 불리는 청년대표, 노재승 커피편집숍 블랙워터포트 대표가 선임됐다.

윤 후보 직속 기구로 '후보특별고문' 자리가 새롭게 생겼다. 이 자리는 김동철 전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맡았다.

6개의 총괄본부가 구체적인 실무를 담당하는 구조다. 정책총괄본부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는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는 김상훈·임이자 의원, 총괄특보단은 권영세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는 이준석 대표, 종합지원총괄본부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각각 수장을 맡았다.

associate_pic

(사진=국민의힘 공보국 제공)



윤 후보 직속으로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등 2개의 위원회가 구성됐다. 두 위원회 모두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다.

선대위 직속 기구로는 '청년본부'와 '여성본부'가 만들어졌다.

청년본부는 장예찬 정치평론가와 여명 서울시의원이 공동본부장을 맡는다. 장 평론가는 윤 후보의 경선캠프에서 청년특보를 맡았다. 여 의원은 홍준표 의원의 경선캠프에서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유승민 전 의원의 경선캠프에서 대변인을 맡은 이기인 성남시의원은 청년본부의 수석대변인에 이름을 올렸다.

여성본부는 양금희 의원이 이끌게 됐다.

정책총괄본부는 '정책조정본부' '국민과 함께 뛰는 경제정책 본부' '당당한 외교안보 정책본부'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정책본부' '희망찬 국가미래 정책본부' '4차 산업혁명 선도 정책본부' '공정국가 정책본부' '민생회복 정책추진단' 등 8개의 소본부가 꾸려졌다.

특히 정책 총괄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민생회복 정책추진단'의 단장을 동시에 맡았다. 윤 후보가 민생회복 부분에 얼마나 큰 공을 들이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