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우치 "오미크론, 델타보다 '거의 확실히' 덜 심각"

등록 2021.12.08 07:47:26수정 2021.12.08 09: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AFP 인터뷰 "전염성 높으나 입원자 비율은 낮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지난1일(현지시간) 백악관기자실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2.01.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해 "거의 확실히 델타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중증도를 판단하는 데 몇 주가 걸리겠지만 초기 징후는 델타보다 나쁘지 않고 더 약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미크론이 "분명히 전염성이 높다"면서 중증도에 대해선 "델타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추적 중인 일부 집단을 보면 감염자 수와 입원자 수 비율이 델타보다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심지어 덜 심각할 수 있단 기미도 있다"고 예상했다.

다만 파우치 소장은 이 자료를 과잉 해석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남아공에서 추적 대상이 젊은 쪽으로 편향되어 있어 입원 가능성이 낮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염성이 높을 뿐 아니라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고 또다른 감염의 물결을 일으키는 것"이라며 "최악의 상황이 닥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여러분은 결코 알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오미크론에 대한 현재 백신 효능 실험의 결과는 일주일 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