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태정-이장우, 초반 주도권 싸움 '치열'…정책선거 실종

등록 2022.05.20 11:10: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주지 논란, 공약베끼기, 검찰고발
부동산투기 및 도시개발 비리 의혹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왼쪽부터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초반부터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다.

특히 부동산 투기 의혹을 비롯해 도시개발 특혜·비리 의혹, 공약베끼기 공방에 검찰고발까지 이어지면서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어 정책선거가 실종되고 있다는 우려도 인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0일 논평을 내어 "국민의힘 대전시장후보와 구청장 후보 대다수가 서울과 수도권에 아파트를 비롯 부동산을 소유하고, 정작 출마지역에선 임시방편 전세살이를 하며 유권자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서울 마포구에 10억 상당의 아파트를 소유하면서 대전 용운동에선 전세를 살고 있고, 김광신 중구청장 후보와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 역시 대전서 전세를 살고 있지만 서울과 경기도 등에 부동산을 다수 가지고 있다는 비판이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와 기초단체장 후보자는 대부분의 재산을 축적해 놓은 서울과 경기도에 출마하는 것이 도의적으로 맞는 일"이라고 비꼬았다.

이장우 후보는 같은 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서 열린 정책발표를 통해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도시개발과정서 특혜와 비리의혹이 있다고 강력 비난하며 맞불을 놨다.

그는 "도안안신도시 관련한 허태정 후보의 특혜·비리의혹 확산된 상황서 도시개발을 전면 혁신해야한다"고 강조하고 "지난 4년 허태정의 도시개발은 의혹과 염려로 시민들을 불편하게했다. 도안 신도시 관련해 공직자들도 많이 구속되지 않았느냐"고 성토했다.

허 후보가 그동안 오랜 기간 풀리지 않았던 숙원사업을 해결했다며 제시했던 대전의료원과 유성복합터미널, 도시철도 2호선, 베이스볼드림파크에 대해서도 "실상은 소송과 갈등 등 혼선과 혼란을 빚었다"며 평가절하했다.

허 후보의 정책을 연신 비판한 그는 도시정비사업 통합심의 단축과 재건축·재개발 패스트트랙 추진, 청년·신혼부부 드림타운 반값 공급, 둔산 재건축 프로젝트 추진 등을 제시했다.

최근 제기된 이 후보의 선거사무실 건물 외벽에 달린 현수막이 임금 왕(王)으로 배치돼 주술 논란이 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선 "세상을 비뚤어진 눈으로 삐딱하게 보고 있다. 한심하다. 그럴 시간 있으면 정책개발을 하고 비전을 세울 생각을 해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허 후보 선대위는 즉각 반박 논평을 내어 "이 후보의 숟가락 얹기와 근거없는 비방, 그릇된 행태는 고질"이라고 꼬집었다. "허태정 시정의 도시개발은 특혜·비리 의혹으로 얼룩졌다"며 "슬쩍 한 곳을 거론하면서도 무엇이 특혜이고, 비리인지는 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 한심한 것은 공약의 독창정 부재"라고 일침을 가하면서 "도시정비사업 인허가 통합심의는 이미 대전시가 도입해 실시하고 있고, 드림타운도 허 후보가 추진하던 사업에 혜택만 조금 추가한 것이다. 둔산재건축 프로젝트는 허 후보가 지난 5월 13일 발표한 ‘대전大전환’ 프로젝트에 들어있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허태정 후보 측이 공직자로서의 자질 검증차원에서 제기한 이 후보의 동구청사 재임시절 청사 신축에 따른 구 재정 파탄, 허위 공문서로 업무추진비 마련, 대전역 앞 소유한 건물 중 근거 없는 것이 어디 하나라도 있더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든 선대위든 주장을 하려거든 사실에 근거하길 바란다"고 촉구하고 "앞으로 근거 없는 주장이 지속될 경우에는 법적 조치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허 후보 선대위는 이 후보가 지난 5월 7일 오정시장중도매인연합회 출범식에서 확성장치를 이용해 불법선거운동을 했다면서 대전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전하며 강경대응을 이어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