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일장터서 맞대결 펼친 괴산군수 후보 송인헌 vs 이차영

등록 2022.05.23 18:23: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송인헌, 괴산 2배 발전 5대 핵심공약 제시
이차영, 농업·관광과 산업경제 발전 동력

associate_pic

[괴산=뉴시스] 강신욱 기자 = 23일 장날을 맞아 충북 괴산군수 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후보가 괴산읍 시가지에서 합동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후보 캠프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괴산=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수 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후보가 공직선거운동에 들어가고 첫 오일장터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는 23일 장날을 맞아 괴산읍 시내버스터미널 앞에서 김영환 충북도지사 후보, 도·군의원 후보들, 박덕흠 국회의원, 방송인 조영구씨 등과 합동유세를 했다.

송 후보는 "다양한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오랜 시간 괴산 주민들과 함께해 주민들이 바라는 게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며 "준비된 후보 송인헌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날 ▲부농괴산 실현 ▲관광산업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 ▲미래인재 양성 위한 괴산군 교육강군 5개년 계획 ▲노년이 행복한 슬로우시티 괴산 건설 ▲전 군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괴산 건설 등 '괴산 2배 발전 5대 핵심공약'을 발표했다.

공약 가운데 한국폴리텍대학 괴산캠퍼스 유치는 전격 철회했다.

송 후보는 "폴리텍대학은 중원대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괴산 발전을 위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아 해당 공약을 철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이차영 후보도 이날 시계탑오거리와 괴산시장에서 도·군의원 후보들과 두 차례 합동유세를 펼쳤다.

이 자리에는 정성엽 공동선대본부장, 박문희 충북도의회의장, 이재한 동부4군 지역위원장 등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 후보는 지난 4년간 이끈 민선 7기 군정 성과를 설명하면서 "이제 괴산 발전의 기틀이 다져졌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민선 8기 괴산 발전의 도약을 이루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군 핵심산업인 농업을 더욱더 육성하고 관광 역시 체험·체류형으로 전환 발전해야 하지만 농업과 관광만으론 괴산 경제를 획기적으로 발전하게 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교통 접근성이 좋고 청주·증평에 인접한 사리·청안지역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 농업·관광과 산업경제 두 축을 괴산 발전 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 1조원, 인구 5만명 시대' 개막도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