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환·노영민 정책대결…펀드 1000억 vs 100조 투자유치(종합)

등록 2022.05.25 16:38: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6·1 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바짝 다가온 가운데 충북지사 여야 후보 간 정책 대결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이들은 각 분야의 대표 공약을 잇달아 내놓으며 유권자 표심 잡기에 힘을 쏟는 등 지지세 확산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25일 '기업하기 좋은 충북 만들기'의 핵심 과제로 '충북창업펀드 1000억원 조성'을 약속했다.

보도자료를 통해 "벤처기업과 청년 창업을 위해 매년 250억원, 임기 4년 동안 1000억원의 창업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펀드는 충북도와 시·군에 종자돈을 배정하고, 기업 참여를 유도해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업펀드는 벤처기업이나 청년 창업에 붐을 일으킬 것"이라며 "격변하는 수출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강한 기업 육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수출 분야와 상품 선정,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전문 컨설턴트 양성, 중소·중견기업 5000개 수출 전략화 기업 육성, 수출 지역 네트워크 구축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김 후보는 "4년 동안 10만개의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충북을 청년 일자리 창출 메카로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는 충북소상공인진흥원 건립, 충북 일자리재단 설립, 우수기업 60조원 투자 유치, 충청권 지방은행과 착한은행 설립 등을 경제 분야 공약으로 발표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는 이날 한·미 정상회담 이후 4대 그룹이 발표한 신규 투자 계획 중 충북에 100조원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그룹의 투자 규모는 588조원에 달하며 삼성 450조원을 비롯해 현대차 63조원, 롯데 37조원, 한화 37조6000억원이다.

노 후보는 충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4대 그룹은 588조원 가운데 480조원을 국내에 투자할 예정인데 이 중 100조원을 도내에 유치하겠다"며 "수도권에 대항할 200만명 신수도권 충북으로 체급을 확실히 키우겠다"고 했다.

또 "충북은 이번 한미기술동맹의 핵심인 이차전지와 태양광 셀·모듈 생산량은 전국 1위이며 반도체와 바이오 생산액은 각각 2위와 3위"라며 투자 유치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향후 충북이 첨단산업의 심장으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했다"며 "100조원 이상 굴지의 첨단기업 투자 유치를 성사시켜 충북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 첨단산업에 날개를 달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주중대사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재임하며 국내외 재계 인사들과 광범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며 "내가 기업과 투자 유치를 위한 연결고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는 지방은행 설립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현재 충청권 경제는 예전과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지방은행을 설립할 정도의 규모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4개 시·도가 공동 추진하는 메가시티(광역생활경제권) 조성과 관련해 이것을 담당할 은행이 없으면 성공적 추진이 어려울 것"이라며 "기존 금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이 아니고 새로운 지방은행을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