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법원,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KG 컨소시엄 선정

등록 2022.06.28 14:55: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회생법원 28일 최종 인수예정자 허가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김종택기자 = 지난 3월28일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2022.03.28.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쌍용자동차의 최종 인수예정자로 KG그룹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의 신청을 법원이 승인한 것이다.

서울회생법원은 28일 쌍용차의 최종 인수예정자로 KG컨소시엄 선정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KG그룹의 KG컨소시엄은 매각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상태였다.

회생법원은 "후속 공개입찰 과정에서 광림 컨소시엄이 참여했지만, 인수대금의 규모, 인수대금 조달의 확실성, 운영자금 확보계획, 인수자의 재무건전성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림 컨소시엄의 인수내용이 기존 KG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불리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쌍용차의 매각은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스토킹호스 방식은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그 후 공개 입찰을 통해 더 좋은 계약 조건을 제시하는 후보자가 없으면 우선 매수권자를 최종 인수자로 확정한다.

앞서 쌍용차와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지난달 KG그룹 컨소시엄을 인수예정자로 정했다. 인수 대금 규모와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계획, 고용보장 기간 등에 중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KG컨소시엄은 약 3500억원을, 쌍방울그룹은 약 3800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그룹은 300억원을 더 높게 써냈음에도 우선 인수예정자로 선정되지 못했다고 한다.

쌍방울그룹도 계열사 광림을 통해 쌍용차 인수전에 참여했지만, 최종 인수예정자가 KG그룹 컨소시엄으로 지정되면서 고배를 마시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