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컴투스 '글로벌 콘텐츠문학상' 응모작, '판타지'·'메타버스' 대세

등록 2022.10.06 17:50: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650편의 출품작 대상으로 선호 장르 및 주제 분석
판타지 장르와 메타버스 키워드가 가장 높은 비중 차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컴투스는 ‘컴투스 글로벌 콘텐츠문학상 2022’에 출품된 응모작을 분석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사진=컴투스 제공).2022.10.0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컴투스는 ‘컴투스 글로벌 콘텐츠문학상 2022’에 출품된 응모작을 분석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컴투스는 미래 게임 및 콘텐츠 시장을 이끌어갈 창작 인재들에게 성장과 도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새로운 세상과의 만남’이라는 주제하에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 가능한 우수 작품 선발에 나섰으며, MZ 세대를 포함한 일반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특별 부문을 신설하는 등 큰 주목을 받으며 지난달 성황리에 접수를 마감했다.

약 650여편 출품작과 함께 역대 가장 많은 참가자가 공모전에 참가한 가운데, ‘원천 스토리’와 ‘워드 플레이’ 양대 부문에서 가상과 현실을 접목한 세계관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다고 컴투스 측은 설명했다.

‘원천 스토리’ 부문을 살펴보면 ‘판타지’ 장르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인공지능(AI) 등 공상 과학을 소재로 다룬 ‘SF’ 장르가 뒤를 이었다. 또한 최근 MZ세대들로부터 각광받는 웹툰의 단골 소재 ‘드라마’와 ‘로맨스 판타지’ 장르 역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워드 플레이’ 부문에서도 가상 현실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주를 이뤘다. 실제로 지정 주제와 함께 제시된 키워드 중 ‘메타버스’를 채택한 참여자가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어 '유니버스'와 '2032년(10년 후)' 키워드 역시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재치와 참신함을 갖춘 카피라이트 문구가 대거 출품됐다.

한편, 컴투스는 현재 전 응모 작품들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면밀한 심사를 진행 중이며, ‘원천 스토리’와 ‘워드 플레이’ 각 부문에서 총 11편의 최종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