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 뚜렷…사장·전무급↓ 상무급↑

등록 2022.11.29 06:30:00수정 2022.11.29 06:5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삼성, 이재용 회장 취임으로 회장 '2명'
SK, 10대 그룹 중 임원수 최다 증가
1970년 이후 출생 임원, 1년새 5%p↑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1일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설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이재용(왼쪽 두번째) 부회장의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2.10.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30대 그룹이 사장·전무급 임원을 줄이고 부사장·상무급 임원들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970년 이후 출생 임원들의 비중도 절반에 육박하는 등 세대교체가 뚜렷한 모습이다.

2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있는 267개 기업들의 임원 현황을 직급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전체 임원은 지난해 말 1만328명에서 올 3분기 말 1만496명으로 168명, 1.6% 소폭 증가했다.

전체 임원 수는 정체한 것으로 보이나 직급별로 보면 부회장, 사장급, 전무급 임원은 줄어든 반면 부사장급, 상무급 임원은 대폭 증가하며 세대교체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30대 그룹의 부회장단 수는 지난해 말 54명에서 올 3분기 말 48명으로 6명이 줄어 11.1% 감소율을 보였다. 사장급 임원도 지난해 말 300명에서 올 3분기 말 277명으로 23명이 감소하며 7.7% 감소했다.

반면 부사장 직급에서는 808명에서 261명이 증가해 1071명으로 32.5%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삼성그룹의 인사제도 개편으로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함으로 인한 것과 대기업들이 세대교체를 위해 예비 경영자층을 두텁게 한 것으로 인한 현상으로 분석된다.

전무급 임원은 지난해 말 1042명에서 올 3분기 말 799명으로 243명 감소하며 23.3% 감소세를 보였다. 초임 임원인 상무급은 지난해 말 7364명에서 신임 상무 인사 이후 올 3분기까지 7573명으로 2.8%, 209명이 늘었다.

그룹별로 보면 임원 수가 가장 많은 삼성의 경우 보고서를 제출한 22개 계열사들의 전체 임원 수는 지난해 2076명에서 올 3분기 말 2050명으로 26명 줄었다.

이재용 회장이 지난달 27일 회장으로 취임하며 김기남 회장과 함께 2명이 됐으며, 부회장단은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부회장 등 3명으로 지난해 대비 1명이 줄었다. 사장단은 지난해 35명에서 올해 4명이 증가해 39명으로 늘었다.

부사장단은 지난해 인사개편으로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일하며 전체적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말 부사장 232명, 전무 165명으로 397명이던 임원 수는 올 3분기 572명으로 175명 증가했다. 반면 상무급은 1601명에서 202명 감소해 1399명으로 12.6% 감소했다.
associate_pic


SK는 같은 기간 동안 상위 10대 그룹 중 임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SK의 보고서 제출기업 31개 계열사들의 지난해 말 임원 수는 949명이었으나 올 3분기 말에는 1051명으로 102명이 늘어 10.7%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장동현 SK주식회사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승진하며 부회장단에 2명이 증가, 8명의 부회장단을 유지하고 있다. 사장단은 지난해 말과 비슷한 37명으로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반면 상무급의 수는 721명에서 822명으로 101명이 증가해 14.0%의 증가율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에서 보고서를 제출한 19개 계열사들의 임원 수는 지난해 1353명에서 올 3분기 말 1366명으로 13명 증가했다. 현대차 그룹은 부회장 직급에서는 윤여철 부회장이 퇴진하며 1명이 감소해 현재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1명으로 전문경영인 부회장이 없었다.

사장급 임원은 지난해 말 27명에서 23명으로 4명을 줄인 반면 부사장 직급에서 61명에서 63명으로 2명이 증가했다. 전무급에서는 118명에서 112명으로 6명 감소한 반면 상무급 임원은 1106명에서 26명 증가한 113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신규 임원 인사를 발표한 LG그룹은 16개 계열사들의 지난해 대비 올 3분기 임원 수가 935명에서 971명으로 36명이 증가해 3.9% 증가율을 보였다. 직급별 증감을 보면 부회장단(+1명), 사장단(0명), 부사장(-8명), 전무(-4명)로 비슷했으나 상무급에서만 43명(6.5%) 증가했다.

이외 30대 그룹 중 임원이 감소한 곳은 한화 -63명(-10.6%), 롯데 -11명(-1.7%), 미래에셋 -31명(-9.4%), KT -12명(-3.9%), 현대중공업 -7명(-2.2%), 한진 -6명(-3.9%), 효성 -5명(-1.7%), HDC -2명(-4.5%) 등 9개 그룹의 임원이 감소했다. 반면 CJ, 신세계, 두산, 현대백화점, 네이버, 카카오 등 13개 그룹 임원은 지난해 말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한편 30대 그룹 임원들의 출생년도별 분포를 조사한 결과 1970년대 이후 출생 임원의 비중은 지난해 말 40.4%에서 올 3분기 말 45.6%로 5.1%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 임원은 646명에서 634명으로 감소, 6.6%에서 6.4%로 0.2%포인트 줄었다. 30대 그룹 내 최연소 임원은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장남인 우기원 우방 부사장으로 1992년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