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 2022' 개최…'증강된 삶' 인사이트 공유

등록 2022.11.30 10:30:00수정 2022.11.30 10:5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네이버 디자이너들의 고민과 노력 소개
“사용자의 근본적 니즈와 새로운 기술을 연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네이버가 30일 디지털 분야 예비 디자이너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 2022(NAVER Design Colloquium 2022)’을 열고, 일상과 업무문화를 바꾸고 있는 IT 디자인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설계 총괄은 이 날 키노트에서 ‘Augmented Life(증강된 삶)’을 위한 IT 디자인의 중요성과, 네이버 서비스에 담긴 디자인 철학에 대해 설명했다.

김 총괄은 “온오프라인 구분이 명확했던 과거와는 달리, 컨버젼스 시대에서는 현실공간에서 온라인의 경험이 확장되는 것이 자연스럽고, 오프라인에서의 경험도 온라인의 경험으로 합쳐지고 있다”며 “사용자의 근본적인 니즈와 새로운 기술을 잘 연결해주는 것이 디자이너들의 역할이며, 이것이 잘 동작할 때 비로소 ‘혁신’이 만들어진다"고 강조했다.

이 날 세미나 세션에서는 '워크 & 라이프(Work & Life)' 측면에서 네이버 디자인설계 인사이트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먼저 워크 세션에서는 네이버의 신사옥인 ‘1784’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한 네이버 디자이너들의 역할을 공유했다. 특히 로봇과 함께하는 신사옥에서 로봇이 행동하는 방식, 동선, 인터페이스 등을 비롯해 UX가 설계된 방식 등에 대한 실무 디자이너들의 인사이트가 공유됐다.

라이프 세션에서는 클로바노트, 클로바케어콜 등 인공지능(AI)과 사람의 인터랙션을 위한 서비스 설계 과정 등도 소개됐다.

이어진 확장현실(XR) 경험 세션에서는 버추얼 인플루언서 이솔과 증강현실을 활용한 차세대 검색 서비스 등 네이버 서비스를 통해 생활 깊이 확장되는 XR 경험과 디자인적 요소들에 대해 설명했다.

또, 지갑과 서랍 속 생활 도구들을 한 화면에 집약한 네이버앱 Na.를 비롯해, 보험, 자동차 등 금융 관련 서비스 간의 연결을 극대화하고 더 손쉬운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의 사용자경험(UX) 설계 과정 등을 공유했다.

한편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은 네이버가 쌓아온 디자인 인사이트를 디지털 분야의 예비 디자이너와 업계 관계자들에게 공유하는 행사로,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