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7살 한국계 소년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 최연소 합격

등록 2023.12.09 09:37:33수정 2023.12.09 20:03: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교 입학 동시 법학박사 과정 진학 피터 박

올해 졸업 뒤 툴레어 검찰청 서기로 취업

7월 첫 시험에 합격해 지난달 검사로 임용

[서울=뉴시스]한국계로 사상 최연소인 17살의 나이로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툴레인 카운티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출처 툴레인 검찰청) 2023.12.0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한국계로 사상 최연소인 17살의 나이로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툴레인 카운티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출처 툴레인 검찰청) 2023.12.0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한국계인 피터 박(17)이 어려운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사상 최연소로 합격해 검사가 됐다고 툴레어 카운티 검찰청이 지난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검찰청은 기존의 최연소 합격 기록이 18살이라면서 피터 박 검찰청 서기가 지난 7월 치른 첫 시험에서 통과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피터 박은 지난달 18살이 되면서 캘리포니아주 최연소 검사가 됐다.

박 검사보는 13살이던 2019년 캘리포니아 사이프레스의 옥스퍼드 아카데미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동시에 노스웨스턴 캘리포니아 법과대학원의 4년 과정 법학박사 과정에 지원했다. 캘리포니아주는 대학수준능력시험(CLEPS)을 통과한 학생에게 법학대학원 지원 자격을 부여한다. 2021년 고등학교졸업자격시험을 통과한 피터 박은 올해 법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지난 8월 툴레어 카운티 검찰청의 서기가 됐다.

피터 박은 “쉽지 않았지만 가치가 있었다. 변호사 시험 통과를 위해 집중해야 했고 전략이 필요했으며 결국 합격했다. 이 방법을 선택한 것이 너무 자랑스러우며 검사가 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 평등, 사회 정의를 지지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에서 검사가 되고 싶었다.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고 범죄자들을 투옥하는 검사 직무를 동경해왔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