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르코스 '권리 행사' 언급에…中 "필리핀, 도발 중단해야"

등록 2024.06.24 19:44:58수정 2024.06.24 19:5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국 외교부 "국제법에 근거해 행동해야"

[베이징=뉴시스]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2024.2.20 photo@newsis.com

[베이징=뉴시스]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2024.2.20 [email protected]

[베이징=뉴시스]박정규 특파원 = 중국이 24일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대인 필리핀을 향해 "도발을 중단하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필리핀이 진정으로 국제법에 근거해 행동하기를 원한다면 먼저 1898년 미국·스페인 평화조약 등이 확정한 필리핀의 영토 범위 규정을 따르고 '남중국해의 각 당사자에 대한 행위 선언'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필리핀이 침해 도발을 멈추고 국제사회를 오도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따른 반응이다. 전날 AP통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남중국해 영해를 관할하는 팔라완섬 서부사령부를 찾아 '평화적 해결'을 언급하면서도 "우리의 조용하고 평화로운 성향이 묵인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면서 "필리핀은 역사적으로 단 한 번도 외세에 굴복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으면서도 "우리는 누구에게도 위협받거나 억압받지 않을 것이며 국제법에 따른 자유와 권리를 행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지난 17일 중국 해경은 필리핀이 세컨드토머스 암초(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에서 필리핀 측의 상주 병력에 대한 인원교대 및 재보급 임무를 수행한 것을 강력 저지하면서 양측 간 충돌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한 필리핀 군인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등 8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