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도권 코로나 중증병상 가동률 85%…병상 대기 1003명

등록 2021.12.09 09:30:18수정 2021.12.09 09: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 중환자 병상 121개 남아…서울 88.4%
병상 대기 고령 454명…재택치료 1만8404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구급 대원들이 감염환자 전용 출입문으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2021.11.22.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수도권 내 코로나19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전날보다 늘어 85%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 입원을 기다리는 확진자는 1003명에 달한다.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78.8%다.

9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1255개 가운데 989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78.8%다. 266개(21.2%)만 남았다.

유행이 집중된 수도권 내 중환자 병상 806개 중 685개에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 가동률은 85.0%다. 전날 같은 시간대 83.6%보다 1.4%포인트 늘었다.

수도권 시·도별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서울 88.4%, 경기 81.1%, 인천 87.3%다. 서울 42개, 경기 69개, 인천 10개 등 수도권에 121개 병상이 남았다.

비수도권 14개 시·도 중환자 병상 449개의 가동률은 67.7%다. 세종, 경북에는 남은 병상이 없으며, 대전·강원 각 2개, 충북 3개, 전남 6개, 충남 7개 등 일부 지역에는 한 자릿수 병상만 남았다.

전국에 마련된 준중환자 병상 653개 가운데 185개가 남았다. 전북, 경북에는 남은 병상이 없으며, 전남 2개, 제주 4개, 울산·강원 5개, 부산·충북 각 6개 등만 남았다.

중등증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전체 1만2169개 가운데 3547개가 비었다. 수도권에는 서울 687개, 경기 484개, 인천 296개 등 1467개가 남았다.

전국 86곳에 병상 1만7078개가 마련된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전국 68.2%, 수도권 72.6%, 비수도권 59.2%다. 전국에 5426개 병상이 남았다.

이날 0시 기준 하루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는 수도권에서만 1003명이다. 전날 동시간대 919명보다 84명 더 많다.

대기시간별로 ▲1일 이상 489명 ▲2일 이상 124명 ▲3일 이상 88명 ▲4일 이상 302명이다. 70세 이상 고령자는 454명(45.3%), 고혈압·당뇨 등 질환 및 기타사항으로 분류된 이는 549명(54.7%)이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총 1만8404명이다. 서울 9191명, 경기 5980명, 인천 1159명, 부산 478명, 경북 286명, 충남 237명, 강원 206명, 대구 204명, 제주 177명, 경남 119명, 전북 84명, 대전 69명, 전남 63명, 광주 59명, 충북 52명, 세종 27명, 울산 13명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