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러 우크라 침공시 가스 부족 대비 글로벌 전략 짜고 있다"

등록 2022.01.24 11:17: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유럽·중동·북아프리카·아시아 국가들·기업들과 정기적 논의
美국무부 안보수석고문, 6~8주간 동안 글로벌 전략 수립 회의
논의는 "상당히 진전된 단계"…유럽 동맹국 안심시키려는 목적

associate_pic

[상트페테르부르크=AP/뉴시스] 2010년 4월9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주 비보르크만 인근 포르토바야 항구에서 열린 노드스트림 가스관 착공식에서 건설 노동자가 통화하고 있다. 2017년 4월 로열더티셸 등 5개 유럽 에너지 기업들은  노드스트림2 파이낸싱 계약을 맺었다. 미국은 러시아의 천연가스를 독일로 전하는 노드스트림 가스관 프로젝트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2020.07.16.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스 부족 사태가 발생하는 것에 대비해 미국이 유럽, 중동, 북아프리카, 아시아 국가들 및 기업들과 정기적으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이 23일(현지시간) 이 문제에 정통한 미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에이머스 혹스틴 미 국무부 에너지 안보 수석 고문은 지난 6주에서 8주 동안 전세계 여러 지역 가스 공급을 다시 돌리고, 생산량을 증가시키기 위한 비상 옵션을 모색하는 글로벌 전략을 수립해왔다고 미 고위 관리는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주 혹스틴 수석 고문이 에너지 기업들과 협상을 하고 있지만, 생산량을 늘릴 것을 요청한 것은 아니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미 고위 관리는 CNN에 천연가스 생산량 증가가 실제로 논의됐지만, 기업들은 생산량 증가가 위험할 수 있고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고위 괸리는 해당 회의에 참여한 국가에는 노르웨이와 카타르가 포함되는 등 미국의 지원 활동은 "진정한 글로벌"이라면서, 가스 부족이 발생할 경우 워싱턴과 동맹국들은 겨울과 봄을 견디기 위해 공급량 결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논의가 "상당히 진전된"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미국과 협력해서 러시아에 제재를 가해도 유럽 경제에 큰 타격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유럽 동맹국들을 안심시키는 것이 그 회의의 목표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럽 각국은 러시아가 서방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유럽을 상대로 가스 수출을 무기화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언제든"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수 있는 군사력 증강 단계에 도달했다는 미국의 경고 속에서 해당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러시아는 현재 천연가스 공급량의 40% 이상을 유럽에 공급하고 있다. 유럽은 천연가스 저장고가 있으며, 유럽 관리들은 이 저장고에서 제공될 수 있는 천연가스가 어느 정도인지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way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