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리아센터, '다나와' 합병…월 2천만 이용자 품었다

등록 2022.08.17 11:5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거래액 13조원의 초대형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 탄생
사업경쟁력 강화, 추가 M&A를 통한 성장 가속화 기대
이커머스 생태계 주도권 확보 및 가치 창출 효과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코리아센터가 가격비교·검색쇼핑 플랫폼 '다나와'와 합병하며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한다.

합병이 완료되면 총 거래액(GMV) 13조원, 월간 활성 사용자수(MAU) 2000만명 이상, 연간 매출 5000억원의 대형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코리아센터는 16일 이사회를 열어 다나와와 합병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오는 10월 19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올해 말까지 합병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코리아센터 보통주 1주당 다나와 보통주 0.3066165주를 교부 예정이다. 양사의 보통주에 대한 기준주가를 합병가액으로 해 합병비율을 산출했다. 합병가액은 이사회 결의일 전일부터 최근 1개월 및 1주일간의 거래량 가중 산술평균주가, 최근일의 종가를 산술평균한 가액으로 산정했다. 합병기일은 11월 30일 예정이며, 합병 신주는 12월 16일 상장 예정이다.

최근 양사 시가총액 합산 기준으로 합병법인의 시가총액은 9145억원, 유동주식 규모는 2658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양사의 합병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 내 생태계 주도를 위한 양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 및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

코리아센터는 해외직구 플랫폼 ‘몰테일’, 온라인 쇼핑몰 구축·운영 솔루션 ‘메이크샵’, 복수마켓 통합관리 솔루션 ‘플레이오토’, 가격비교·검색쇼핑 플랫폼 ‘에누리’ 등을 운영하고 있다.

다나와는 가격비교·검색쇼핑 플랫폼인 ‘다나와’와 국내 1위 조립PC 마켓플레이스인 ‘샵다나와’를 통해 10억건이 넘는 상품데이터를 확보하고 지난해 월평균 약 2400만명의 방문자, 월평균 1억 5000만 페이지뷰를 기록하는 등 데이터 커머스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코리아센터는 다나와 합병을 통해 월간 활성 이용자(MAU) 2000만명에 달하는 거대 플랫폼으로 도약하게 된다. 이는 네이버웹툰, 배달의민족과 유사한 규모다.

특히 ▲데이터 커머스 경쟁력 강화 및 이커머스 데이터 통합·분석 플랫폼 구축 ▲이커머스 솔루션의 매출 극대화 및 고객 기반 강화 ▲크로스보더 커머스 상품소싱 정교화 및 서비스 확대 ▲M&A(인수합병)를 통한 성장 가속화 등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양사 합병으로 1817억원의 현금자산을 포함해 추가적인 M&A를 위한 역량을 보유하게 된다. 이를 통해 이커머스 밸류체인을 강화하고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M&A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이번 합병으로 양사가 보유한 플랫폼과 솔루션들이 더 큰 시너지 효과와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합병법인은 이커머스 통합 DB 구축을 통해 데이터로 시장 참여자들을 연결하는 ‘커머스 데이터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오픈마켓·쇼핑몰과 경쟁관계가 아닌 상호협력·보완관계로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