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명동·동대문 옛 명성되찾자" 롯데·현대百 '상권 살리기' 직접 나서

등록 2023.05.02 15:15:51수정 2023.05.02 18:04: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명동 페스티벌 2023'에서 개막 세리머니로 페스티벌 캐릭터인 ‘미응이’와 라퍼커션의 퍼레이드가 진행되고 있다.서울시와 롯데백화점은 오는 5월 7일까지 내·외국인 관광객 유입과 명동 상권 활성화를 위한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2023.04.3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열린 '명동 페스티벌 2023'에서 개막 세리머니로 페스티벌 캐릭터인 ‘미응이’와 라퍼커션의 퍼레이드가 진행되고 있다.서울시와 롯데백화점은 오는 5월 7일까지 내·외국인 관광객 유입과 명동 상권 활성화를 위한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2023.04.30.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박미선 기자 = "MZ세대가 찾아오는 명동·동대문 상권으로."

대한민국 관광·패션 1번지로 불리던 명동·동대문 상권 부활에 '유통 공룡'이 나섰다.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은 각각 명동과 동대문 상권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 지자체와 손잡고 '상권 살리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두 백화점은 각각 명동·동대문 상권을 살리기 위해 인근 소상공인이나 기업체와 손잡고 소비자 혜택을 강화하고 볼거리·즐길거리를 확대했다.

MZ세대의 관심을 끌고 이들의 발길을 다시 명동·동대문 상권으로 돌리기 위한 것으로, 이를 위해 롯데·현대는 직접 프로젝트를 기획해 시에 제안했고 행사 진행까지 도맡았다.

2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분기 공실률을 보면 명동 상권은 대체로 공실률을 줄이며 상권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 동대문은 여전히 공실률이 증가하는 모습이다.

중대형 상가 기준 1분기 명동의 공실률은 37.6%로, 전년 동기 대비 3.3%p 줄었고, 소규모 상가 기준 공실률은 21.5%로, 20.6%p나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대문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4.4%로 전년 동기 대비 1%p 늘었고, 중대형 상가 공실률 역시 13.5%로 2.6%p 증가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동대문에 있는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을 필두로 동대문 상권 살리기에 앞장섰다. 서울시, 중구청과 손잡고 쇼핑·문화 대축제 '동대문 슈퍼 패스'를 제안한 것.

현대백화점은 5월 한 달간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과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점뿐 아니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두타몰·CGV 동대문점·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등 7개 업체와 함께 동대문 슈퍼 패스를 진행한다.

동대문이 패션 1번지인 만큼 7개 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패션·F&B·전시 할인 쿠폰북을 온라인으로 판매해 다양한 소비자가 동대문을 찾도록 했다. 또 행사 기간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에서 아동 특가전, 여성·남성 패션 브랜드 특가전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측은 "동대문 상권을 살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고, 이번엔 기획과 진행이 급격히 이뤄진 만큼 소상공인 참여를 끌어내진 못했다"면서 "하반기 관련 행사를 추가 진행할 예정인데 그땐 소상공인과 함께 하는 행사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시티아울렛_동대문 슈퍼 패스(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시티아울렛_동대문 슈퍼 패스(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이키·아디다스 등 글로벌 브랜드가 가시성 좋은 대로변에 들어서며 최근 공실률 또한 줄고 있는 명동을 MZ세대가 찾는 '핫 플레이스'로 바꾸기 위해 롯데백화점이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명동이 본격 부활할 조짐을 보이자 서울시에 제안해 명동 상권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명동을 단순 관광객 뿐 아니라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핫 플레이스'로 탈바꿈하기 위해 서울시에 프로젝트를 처음 제안했고, 6개월 준비기간에 10억원을 들여 '명동 페스티벌'을 탄생시켰다.

이달 7일까지 열리는 명동 페스티벌은 롯데백화점이 전체 행사의 기획 및 준비를 전담했고, 서울시와 중구청, 명동관광특구협의회는 상가와 소통하며 페스티벌 참여를 독려했다.

명동 거리를 국내 유명 아티스트 '그라플렉스(Grafflex)'의 그래픽으로 알록달록 꾸몄고, 스탬프 투어, 선착순 구매 이벤트, 팝업 스토어 등 다양한 즐길거리 행사를 기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