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서울병원도 무기한 휴진 유예…'빅5' 3곳 진료유지

등록 2024.06.25 23: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응답자 중 절반 이상 휴진 찬성했지만

휴진추진 시 환자 불편 고려 중요 공감"

[서울=뉴시스]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2024.06.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2024.06.06.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서울대병원이 무기한 휴진을 중단한 데 이어 25일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도 무기한 휴진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서울의 주요 대형병원인 '빅5' 병원 중 3곳이 진료를 유지하기로 했다.

삼성서울병원·강북삼성병원·삼성창원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성균관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온라인 총회를 열고 지난 20~24일 전체 교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무기한 휴진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800여 명의 교수 중 502명이 설문 조사에 참여했고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일정기간(일주일 또는 그 이상)의 휴진에 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휴진을 시작하는 조치를 일시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일정 기간 이상 휴진 추진 시 환자들이 겪을 불편과 불안감에 대한 고려가 매우 중요함을 공감했다"고 했다.

비대위는 ▲전공의, 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 취소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의 쟁점 사안 수정 및 보완 ▲의대정원 증원안 재논의 ▲의대생 8대 요구안 및 전공의 7대 요구안 전면 수용 등을 정부에 요구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