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전 자리싸움하는 중국-태국 선수들

등록 2024.06.07 08:33: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선양=신화/뉴시스] 중국 골키퍼 왕달레이(오른쪽부터), 시에원넝, 태국의 사라흐 유엔이 6일(현지시각)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중국과 태국의 경기 중 문전 자리싸움을 벌이고 있다. 양 팀은 1-1로 비겼으며 태국은 오는 11일 약체 싱가포르와, 중국은 한국과 마지막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2024.06.0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