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부산찾아 "친환경 수산업·디지털 어업 인프라 구축할 것"

등록 2022.01.15 11:3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마트 양식 기술 개발이나 현장 전문 인력 양성도 시급"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1.15. mangusta@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 정윤아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5일 친환경 해양수산업을 육성하고 어업 스마트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1박2일로 부산·경남(PK)를 찾은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했다.

윤 후보는 "친환경 수산업을 육성하고 유통 이력 추적제 정착화를 통해 수산물의 안전 관리를 대폭 강화하겠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도록 안전수산물 인증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 디지털 어업 인프라 구축을 강화해야한다"며 "어업도 디지털화를 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과도한 시설비용이 부담되고, 기술운용과 인터넷 등 기반시설 부족에 따른 어려움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업의 디지털화 스마트화 지원하기 위해 금융지원과 함께 국가가가 많은 재정 투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스마트 양식 기술 개발이나 현장 전문 인력 양성도 시급하다.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 선박 등 고부가 가치 선박의 연구개발과 생산 또한 국가가 나서야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 강화로 인해서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며 "자율 운항 선박 도입, 스마트 항만 개발 등 해운 항만 분야 패러다임 변화에 맞춘 신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이 국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한 분야라고 본다. 이런 계획과 함께 신해양강국 비전 종합해서 구체적 실행 계획 만들어 신속하게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인호 신해양강국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는 "부산이 해양특별시를 선포한지 21년째지만 아직도 보통시"라며 "이래서 싱가포르와 싸워서 못 이긴다. 해양수산의 70%가 부산에 있는데 그대로 두는 것은 국가적 손해다. 부산시민들의 자존심이 많이 상해있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싱가포르는 자체권이 있지만 부산은 특별시가 아니라 바다 앞에 유람선 하나 못 띄운다"며 "대통령이 되시면 해양자치권을 부산에 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